•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채권전문가 96% "이달 금통위, 기준금리 동결 예상"

등록 2023.11.28 11:07:38수정 2023.11.28 12:57: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종합 BMSI는 전월 대비 6.6p↑

美 긴축 정책 종료 기대감 확산

채권전문가 96% "이달 금통위, 기준금리 동결 예상"


[서울=뉴시스] 박은비 기자 = 채권전문가 96%가 이달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미 물가상승률 역전과 국내 가계 부채 급등 등 영향이다.

28일 금융투자협회가 발표한 '12월 채권시장 지표(BMSI)'에 따르면 지난 17일부터 22일까지 채권 보유·운용 관련 종사자(51개 기관, 100명)를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 96%는 한은이 이달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동결할 것이라고 답변했다.

한은 금통위는 30일 예정돼 있다. 기준금리 인하 응답자는 3%로 이 중에서 2%가 0.50%포인트 인하, 1%가 0.25%포인트 인하로 답변했다. 금리 인상 응답자 1%는 0.50%포인트 인상할 것이라고 봤다.

금투협 관계자는 "미 인플레이션 둔화로 통화정책 기조 전환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으나 한·미 물가상승률 역전과 국내 가계 부채 급등 등으로 기준금리 동결에 대한 기대감이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설명했다.

채권시장 지표를 보여주는 종합 BMSI는 106.5로 한 달 전보다 6.6포인트 올라갔다. 미 물가지표 둔화에 긴축 정책 종료 기대감이 확산되면서 미 국채금리가 하락하자 채권시장 심리가 호전된 것이다.

채권시장 체감지표인 BMSI는 설문문항에 대한 답변인원 응답으로 산출한다. 100을 기준으로 그 이상이면 채권가격이 상승(금리 하락)할 것으로 기대하며 채권시장 심리가 양호하다는 의미고, 100 이하면 채권시장 심리가 위축돼 있다는 뜻이다.

시장금리 관련 채권시장 심리는 전월 대비 개선됐다. 금리 전망 BMSI는 117.0으로 한 달 전보다 14.0포인트 뛰었다.

미 긴축 종료 기대감에 유럽과 미국 장기 국채금리가 하락세를 보이자 다음달 금리 상승 응답자가 줄어든 데 기인한다. 응답자 57%가 금리 보합으로 응답해 전월 대비 20%포인트 늘었고, 금리 상승 응답자 비율은 13%로 17%포인트 내려갔다.

물가 관련 채권시장 심리는 118.0으로 한 달 전보다 13.0포인트 올라갔다. 주요국 물가상승률 둔화와 국제 유가, 환율 하락으로 물가 상방 압력이 완화됐고 이에 따라 물가 하락 응답자가 증가했다는 게 금투협 설명이다.

물가 하락 응답자 비율은 22%로 전월 대비 5%포인트 상승했고, 응답자 4%가 물가 상승으로 답변해 8%포인트 낮아졌다.

환율 관련 채권시장 심리도 눈에 띄게 높아졌다. 환율 BMSI는 115.0으로 한 달 전보다 25.0포인트 상승했다.

금투협 관계자는 "미 금리 인상 사이클 종료 기대감이 달러 약세 요인으로 작용해 환율 하락 응답자가 증가했다"고 말했다.

환율 하락 응답자 비율은 20%로 전월 대비 11%포인트 올라갔고, 응답자의 5%가 환율 상승에 응답해 전월 대비 14%포인트 내려간 것으로 나타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silverlin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