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금융위원장 "자금세탁에 가상자산 악용 없게 사업자 심사 강화"

등록 2023.11.28 14:05:00수정 2023.11.28 16:03: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은행장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1.27.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김주현 금융위원장이 27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은행장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3.11.27. kch0523@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28일 "가상자산사업자에 대한 신고 심사와 검사를 강화해 가상자산이 자금세탁에 악용되지 못하도록 하고 이용자 보호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금융위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이 전국은행연합회 국제회의실에서 개최한 '제17회 자금세탁방지의 날' 기념식에서 "보다 수준 높은 자금세탁 방지 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정책을 적극 추진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위원장은 "자금세탁 우려가 있는 사업자의 진입을 차단하기 위해 대주주 심사를 강화하고 기존 사업자에 대해서도 향후 각종 신고심사 과정에서 자금세탁 위험이나 이용자 보호에 문제가 없는지 면밀하게 따져 보겠다"고 강조했다.

또 "금융정보분석원의 심사분석 역량을 마약이나 도박 등 가상자산을 활용한 범죄와 불법사금융 적발에 집중하겠다"며 "향후 금융정보분석원과 검찰·경찰·국세청·관세청 등 핵심적 법집행기관 간에 범죄 의심사례를 공유하고 전략적 심층분석도 함께 수행함으로써 마약, 도박 관련 범죄를 근절하고 범죄수익도 최대한 환수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금융회사가 자체 자금세탁 방지 역량을 키워 나갈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해 나가겠다"며 "주기적 역량 평가를 통해 취약점의 개선을 유도하고 검사와 제재는 세세한 위규사항 적발보다는 자금세탁방지 시스템의 전반적인 수준 향상에 중점을 두고 진행하겠다"고 전했다.

심우정 대검찰청 차장은 축사에서 "검찰은 금융정보분석원이 제공하는 각종 의심거래 분석 자료를 토대로 철저한 범죄수익 환수 및 자금세탁 범죄 수사를 진행한 결과 올해 약 1조7800억원 상당의 재산을 추징 보전했고 자금세탁 범죄 가담자 2200명 이상을 기소했다"고 말했다.

정부는 금융정보분석원 설립일인 11월28일을 '자금세탁방지의 날'로 지정해 매년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이날 유공자 포상에서는 웰컴저축은행이 자금세탁방지에 기여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을 받았다. 자체 자금세탁방지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매월 전 부서에 대한 위험을 평가해 위험요소에 대한 모니터링을 수행하는 등 자금세탁방지 제도를 충실하게 운영해 온 점이 인정됐다.

또 신한카드와 미래에셋증권이 국무총리 표창을,  IBK연금보험·하나캐피탈·중국건설은행·다올저축은행이 금융위원장 표창을 받았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