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시, 문화예술 보조·지원사업 개선안 시행

등록 2023.11.29 11:34: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지역문화단체와 지원사업 개선 특별팀 구성…개선안 마련

광주문화재단과 협의해 통합공모 시기·심사방식 등 조정

[광주=뉴시스] 광주시, 문화예술분야 보조지원사업 개선 TF 회의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광주시, 문화예술분야 보조지원사업 개선 TF 회의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구용희 기자 = 광주시는 지역 문화예술인의 안정적인 창작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문화예술 보조·지원사업 개선안을 마련, 본격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시는 지난 4월 광주문화재단·한국예술문화단체총연합회 광주시연합회(광주예총)·광주민족예술인단체총연합·광주문화도시협의회·청년문화허브 등과 함께 문화예술분야 보조·지원사업 개선 특별팀(TF)을 구성하고 총 8회에 걸쳐 문화예술 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했다.

이번에 마련한 개선안의 핵심은 광주시와 문화재단의 통합공모가 중복되지 않도록 상호 시기 조정, 지원사업의 효율적 운영을 위한 시 통합공모 심사 방식 개선 등이다.

특히 지난해 시와 광주문화재단의 통합공모 시기가 중복되면서 일부 문화예술단체는 사업 참여 신청조차 하지 못하는 등 혼선이 있었던 점을 고려, 두 기관의 공모일정이 겹치지 않도록 조정했다.

광주문화재단은 지난해보다 1개월 앞당겨 지난 23일 2024 문화예술지원사업 통합공모 시행을 공고했다. 이번 공모는 공연장상주단체 육성지원 사업과 지역문화예술특성화 지원사업 등 2개 사업으로 진행한다.

시는 시각예술·공연예술·문학 등 3개 분야로 구성된 2024 문화예술 민간단체 지원사업 통합공모를 오는 12월 중순 실시한다.

두 기관의 공모일정 조정으로 문화예술인이 미리 연간 사업을 계획하는 등 연중 예술활동이 가능한 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시는 통합공모 심사 방식도 개선한다. 문화예술분야 보조·지원사업 개선 특별팀은 면접 심사 때 사업에 대해 질의 응답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필요하다는 현장 목소리를 반영했다. 사업계획서 발표 위주의 기존 면접 심사 방식을 인터뷰 방식으로 전면 전환하고 심사위원을 대상으로 한 사전교육을 의무화할 계획이다.

김요성 시 문화체육실장은 "문화예술 지원사업 개선안은 초기 단계부터 마무리까지 예술 현장과 행정의 긴밀한 소통·협력을 통해 점진적 향상을 이뤄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며 "다양한 현장 목소리를 듣고, 미처 발견하지 못한 예술현장의 사각지대를 해소, 안정적인 환경이 조성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ersevere9@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