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빙속 김민선, 월드컵 3차 대회 우승…시즌 첫 금메달

등록 2023.12.04 09:44:3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37초73으로 올 시즌 개인 최고 기록

[베이징=신화/뉴시스] 김민선이 1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2023-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2차 여자 500m 디비전A 1차 레이스에서 경기하고 있다. 김민선은 38초00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2023.11.18.

[베이징=신화/뉴시스] 김민선이 17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2023-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2차 여자 500m 디비전A 1차 레이스에서 경기하고 있다. 김민선은  38초00의 기록으로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2023.11.18.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간판' 김민선(의정부시청)이 올 시즌 월드컵 대회에서 첫 금메달을 차지했다.

김민선은 3일 노르웨이 스타방에르에서 열린 '2023~2024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스피드스케이팅 월드컵 3차 대회' 여자 500m 디비전A(1부리그)에서 37초73으로 에린 잭슨(37초75·미국), 펨케 콕(38초01·네덜란드)을 제치고 우승했다.

37초73은 올 시즌 개인 최고 기록이기도 하다.

9조 아웃코스에서 마릿 플레데뤼스(네덜란드)와 레이스를 펼친 김민선은 첫 100m 구간을 10초55로 통과한 뒤 속도를 끌어올려 가장 빠른 시간에 결승선을 통과했다.

지난 시즌 월드컵 1~5차 대회 여자 500m 금메달을 싹쓸이했던 김민선은 이번 시즌 1, 2차 대회에서 부진했다.

일본 오비히로에서 치른 월드컵 1차 대회 여자 500m 1, 2차 레이스에서 각각 5위와 7위에 머물렀고,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2차 대회 여자 500m 1, 2차 레이스에서는 각각 동메달과 은메달을 땄다.

서서히 경기력을 끌어올린 김민선은 3차 대회에서 시즌 첫 금메달 수확에 성공했다.

한편 김민선은 폴란드로 이동해 8일부터 시작하는 월드컵 4차 대회에서 연속 우승에 도전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