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마이코플라스마 폐렴 확산…당국, 긴급 전문가 자문회의

등록 2023.12.06 18:10:22수정 2023.12.06 21:55: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질병청, 복지부 등 관계부처·전문가 자문회의

코로나 이전의 절반…"환자 증가 대비는 필요"

항생제 수급과 진료 대책, 표본감시 확대 논의

[서울=뉴시스]임철휘 기자 = 지난해 12월 26일 오전 서울 한 병원에서 사람들이 소아청소년 진료를 기다리고 있다. (해당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2022.12.25. fe@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임철휘 기자 = 지난해 12월 26일 오전 서울 한 병원에서 사람들이 소아청소년 진료를 기다리고 있다. (해당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이 없습니다.) 2022.12.25. fe@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소아청소년을 중심으로 호흡기 감염병인 마이코플라스마 폐렴 유행이 확산하자 질병 당국이 전문가 자문회의를 소집해 대책 마련에 나섰다.

지영미 질병관리청장은 6일 오후 6시 청주 오송 긴급상황센터에서 마이코플라즈마 폐렴균 감염증 관련 전문가 자문회의를 영상으로 개최하고 의료현장 상황과 대책 수립 관련 의견을 수렴했다.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은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에 의한 급성 호흡기 감염증으로 제4급 법정 감염병에 해당하며, 주로 소아 및 학령기 아동, 젊은 성인층에서 유행하는 폐렴의 흔한 원인이 되는 감염병이다.

표본감시 결과 국내에서는 9월 이후 마이코플라스마 폐렴 환자가 늘어나는 추세다. 최근 4주간 입원 환자수는 1.6배 증가했다. 주로 12세 이하 소아 연령층(1~6세 37.0%, 7~12세 46.7%)에 집중돼 있다. 11월 4주 기준 환자 수는 270명으로 코로나 19 유행 전인 2019년 동기간(544명)과 비교하면 약 50% 정도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당국은 마지막 유행이 2019년에 보고돼 올해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 유행에 대한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보고 있다.

지 청장은 "전문가들은 마이코플라즈마 폐렴균 감염증은 치명률이 낮고 이미 치료법이 나와 있는, 흔한 폐렴(Walking Pneumonia)이기 때문에 지나친 공포를 가질 필요는 없다고 평가하고 있다"면서도, "장기간 코로나 19 유행을 거치며 기타 호흡기 감염병에 대한 면역력이 약해지고 지난 3월 방역조치 완화 이후 개인간 대면 접촉 증가와 개인위생수칙 준수에 대한 긴장감이 완화되고 있어 환자 증가에 대한 철저한 대비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질병청은 전국 200병상 이상 병원급 의료기관 218곳에서 입원환자 감시를 통해 환자발생 상황을 의료계와 관계부처에 공유해 진료와 항생제 등 수급에 대비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질병청 담당자 외에 전문가 자문위원으로 대한소아감염학회장인 최은화 서울대 의대 교수, 양현종 순천향대 교수, 성홍섭 서울아산병원 진단검사의학과 교수, 김형숙 한국병원약사회 감염약료분과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중국을 비롯한 국내 외 마이코플라스마 폐렴균 감염증 발생 현황과 치료제로 사용되는 항생제 수급 현황, 최근 조사된 항생제 내성 현황을 공유한다. 아울러 최근 입원환자 증가에 따른 현장 상황과 진료 대책, 표본감시기관 확대 필요성 등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다.

정부는 영유아 집단생활이 이뤄지는 어린이집에 대해서도 감염병 예방 관리를 강화한도록 안내했다.

복지부도 이날 17개 시·도에 관할 어린이집에 해당 감염병 정보와 호흡기 감염병 예방 수칙을 안내하고 예방에 만전을 기할 것을 당부했다. 호흡기 증상이 있는 경우 등교·등원을 자제하고 집에서 휴식할 것이 권고된다. 어린이집에 가지 않아도 법정 감염병에 따른 불출석에 해당돼 출석일수로 인정된다.

복지부는 어린이집에 질병청 정보자료와 예방 수칙을 배포하고 개별 시설에서 호흡기 예방 수칙 준수 등 감염증 예방을 위해 신경써 줄 것을 요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