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조계종, '공원위원회' 출범…"국립공원 내 사찰림 보전"

등록 2023.12.08 09:45:43수정 2023.12.08 10:03:2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월정사 (사진=한국불교문화사업단 제공) 2022.12.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월정사 (사진=한국불교문화사업단 제공) 2022.12.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이수지 기자 = 대한불교조계종은 8일 '국립공원 내 사찰림 및 문화유산 보전을 위한 공원위원회'를 출범한다.

조계종은 공원위원회에 대해 "국립공원 내 사찰림 보전과 문화유산의 보존을 위한 정책 수립과 과제를 도출하고 이를 통해 국립공원에 대한 불교문화유산 가치와 공익적 기여도를 높이고자 출범하게 됐다"고 밝혔다.

공원위원회는 당연직 위원 14명과 위촉직 위원 5명 등 총 19명으로 구성된다.

당연직 위원으로는 설악산 국립공원 신흥사 주지 지혜스님, 오대산 국립공원 월정사 주지 정념스님, 속리산 국립공원 법주사 주지 정도스님, 팔공산 국립공원 동화사 주지 능종스님, 팔공산 국립공원 은해사 주지 덕조스님, 가야산 국립공원 해인사 주지 혜일스님, 내장산 국립공원  백양사 주지 무공스님, 지리산 국립공원 화엄사 주지 덕문스님, 계룡산 국립공원 갑사 주지 탄공스님, 중앙종회 사회분과위원장 정덕스님, 총무원 기획실장 우봉스님, 재무부장 우하스님, 문화부장 혜공스님, 사회부장 도심스님 등이다.

위촉직 위원은 자연생태계와 공원정책 전문가로 정연만 불교포럼 공동대표, 유기준 상지대 교수, 김상기 종책특보, 이영석 대한민국산업현장교수, 김봉석 변호사 등이다. 임기는 2년이다.

공원위원회는 주요 현안에 따라 관련 자문이 필요할 경우 정책자문위원을 구성해 운영할 예정이다.

조계종은 이날 오전 10시30분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접견실에서 공원위원회 위촉식를 연다, 이후 제1차 회의에서 위원장 선출, 상임위원회 구성, 활동계획 논의를 진행한다.

전국 국립공원은 현재 22개곳으로 사찰지는 공원 내 육상면적의 7%를 차지한다. 이중 가야산 국립공원 내 사찰지는 38%, 내장산 국립공원 사찰지는 26%다. 공원 내 불교문화재는 국립공원 전체 문화재의 72%다.


◎공감언론 뉴시스 suejeeq@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