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송영길, '돈 봉투' 의혹 검찰 출석…"진술거부권 행사"(종합)

등록 2023.12.08 09:49:39수정 2023.12.08 10:1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검찰, 200여쪽 질문지 준비…"소명 기대"

송영길 "사람 찍어놓고 하는 정치 보복"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12.08.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3.12.08.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류인선 정유선 전재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살포' 의혹의 정점인 송영길 전 대표가 8일 검찰에 출석했다. 송 전 대표는 "정치화된 특수부 검사와 맞서겠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부장검사 최재훈)는 이날 오전 송 전 대표를 정당법 위반 등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송 전 대표는 이날 검찰청 앞에서 발표한 A4 용지 4쪽 분량의 입장문에서 "검찰은 정치적 기획수사를 해오고 있다"며 "증거조작, 별건수사, 온갖 협박 회유로 불법을 일삼는 일부 정치화된 특수부 검사와 맞서 싸우겠다. 검찰과 독재는 두려움을 먹고 자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정당 내부 잔치인 2년 전 전당대회 일을 가지고 특수부 검사가 인지 수사하여 현역 국회의원을 구속시킨 것은 헌정사상 초유의 일"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이 후보 시절 말한 대로 저절로 드러난 증거로 수사하는 것이 아니라 한 사람을 찍어놓고 주변 사람을 1년 12달 계속 뒤지고 뒤지는 수사는 정치보복 수사"라고 주장했다.

또 "도이치 모터스 권오수 대표가 1심 유죄판결로 실형을 받고 항소심 진행 중인데도 김건희 여사는 소환조사는커녕 서면조사도 안 하고 있다. 저와 주변 사람들에 대한 수사의 10%만 하더라도 김건희 여사의 혐의가 밝혀질 것이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대통령과 부인과 장모와 처남, 법무부장관과 처남, 이정섭 검사와 처남 등의 범죄혐의에 대해서는 수사를 안 하는 정도가 아니라, 검찰이 갑자기 대통령 가족 로펌 변호사가 되어 증거를 인멸하고, 경찰의 압수수색영장을 기각하고 은폐하고 축소하고 있다"며 "일부 특수부 검찰이 고려 무신정권 사노비처럼 대통령 일가의 비리를 방어하는 경호부대 노릇을 자처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혐의를 부인한다며 진술거부권을 행사하겠다고 했다. 송 전 대표는 "검사가 내 말을 듣지 않고 나를 옭아매려고 기획수사를 한다면 말할 필요가 없다. 진술거부권은 헌법이 저희에게 부여한 권리다"고 했다.

그는 재판 과정에서 돈 봉투 살포를 인지한 정황이 나왔다는 취재진 질문에 "증거를 모았다면 그 것을 가지고 기소하라. 재판에 넘기면 법정에서 다투도록 하겠다"고 했다. 스폰서 역할을 했다는 사업가에게 '감사하다'는 취지로 말한 이유에 대해서는 "선대위 해산식 하는데 유감이라고 하고 다니겠나"라고 했다.

평화와 먹고사는 문제 연구소(먹사연) 내부 PC 등 증거인멸 정황에 대해서는 "검사들이 자기 문제로 수사 받을 때 전부 포멧시켰다"며 "손준성 (검사장)은 기소돼서 재판 받는 동안 판사 앞에서 78번 진술 거부한 것으로 언론에 보도됐고, 수사 받을 때 진술 거부하고 핸드폰 포멧했다. (저에게) 증거인멸이라고 윽박지르는 건 형평성에 맞지 않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23.12.08.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봉투 살포 의혹의 정점으로 지목된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23.12.08. xconfind@newsis.com

송 전 대표 측에서는 선종문 변호사와 김양수 변호사가 입회해 송 전 대표의 진술을 조력할 계획이다.

반면 검찰은 A4 용지 200여쪽 분량의 질문지를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전날 "자진 출석해 조사받겠다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힌 만큼 사안의 진상이 명확히 확인될 수 있도록 관련 내용에 대해 적극 소명할 것 기대한다"고 했다.

'돈 봉투' 의혹은 윤관석 무소속(전 민주당) 의원이 이정근 전 민주당 사무부총장, 강래구 전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 박용수 전 보좌관 등과 공모해 현역의원 약 20명 등 선거 관계자에게 총 9400만원을 살포했다는 혐의다.

윤 의원, 강 전 상임감사, 박 전 보좌관은 돈 봉투 살포에 관여한 혐의로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진 바 있다. 임종성·허종식 민주당 의원, 이성만 무소속(전 민주당) 의원은 돈 봉투(각 300만원)를 받았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먹사연 후원금으로 캠프 비용을 대납했다는 의혹은 박 전 보좌관의 공소장 등에 등장한다.

박 전 보좌관이 송 전 대표의 정치 컨설팅 비용 등 9240만원을 먹사연에 대납해달라고 요청했고, 이 사실을 숨기기 위해 컨설팅 업체와 허위 견적서를 작성했다는 것이 검찰의 수사 결과다.

여수상공회의소 회장을 지낸 사업가 박모씨는 먹사연에 약 3억원을 후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중에서 4000만원은 박모씨가 운영하던 폐기물 소각장 확장과 관련한 인허가 문제 해결 명목인 것으로 검찰은 의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newsis.com, rami@newsis.com, kez@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