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부, '의사 파업 피해 신고센터' 운영하기로…연휴 기간엔 공백無

등록 2024.02.12 14:24:06수정 2024.02.12 14:31: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복지장관, 설 연휴 마지막날 제5차 중수본 회의

집단행동 대비 시 피해 환자 누구나 불편 상담

설 연휴 특이동향 없어…"현장 지킨 의료인 감사"

[세종=뉴시스]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본부장인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오전 제5차 중수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2024.02.1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본부장인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이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오전 제5차 중수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제공). 2024.02.1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뉴시스]김정현 기자 = 정부가 의과대학 입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는 의사들의 파업 등 집단행동에 대비해 '피해 신고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

의사 집단행동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본부장인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설 연휴 마지막 날인 12일 오전 제5차 중수본 회의를 열어 이 같은 내용을 논의했다.

피해 신고센터는 의사들의 집단행동 때문에 진료와 관련한 피해를 입은 환자라면 누구든 이용할 수 있다. 의료 이용 불편상담, 법률상담 등 서비스를 제공한다.

정부는 자세한 시행 시기 등 운영 방안을 정한 뒤 추후 별도로 안내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올해 고3 학생들이 입시를 치르는 2025학년도 대학입시부터 의대 입학정원을 기존 3058명에서 5058명으로 2000명 늘리기로 했다.

이에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는 이날 오후 9시 온라인 임시총회를 열고 집단행동을 논의할 예정이다.

전공의는 대형 종합병원이나 대학병원에서 수련하는 인턴·레지던트다. 집단 행동 시 중환자 진료나 야간·휴일 응급환자 진료, 수술 보조 등 의료에 차질이 빚어질 가능성이 크다.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린 대한의사협회(의협)도 오는 15일 전국 곳곳에서 궐기대회를 여는 등 설 연휴 이후 본격적으로 집단행동에 나설 계획이다.

복지부는 의사단체 집단행동에 대비해 중수본을 설치하고, 보건의료 위기 단계를 '경계'로 상향했다. 위기 단계는 '관심·주의·경계·심각' 순이다. 복지부는 의료계에서 총파업에 나설 경우 위기 단계를 '심각'으로 상향하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중수본은 이날 회의에서 비상진료 및 응급의료체계 운영상황을 재차 점검했으며, 설 연휴 동안 특이사항은 없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조 본부장은 "설 연휴 동안에도 응급진료 현장을 지킨 의료인과 관계자들께 감사드린다"며 "앞으로 국민들이 응급 등 필수의료 이용에 어려움이 없도록 지원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