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옥션 최초 '더 팰리스 73' 분양권 경매…시작가 160억 원

등록 2024.06.13 09:02:45수정 2024.06.13 10:20:5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옥션 6월 경매에 나온 더팰리스 73.(THE PALACE 73) 전경. 사진=RICHARD MEIER, 서울옥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옥션 6월 경매에 나온 더팰리스 73.(THE PALACE 73) 전경. 사진=RICHARD MEIER, 서울옥션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현주 미술전문 기자 = 국내 미술품 경매 최초로 부동산 분양권이 경매에 오른다.

서울옥션은 오는 25일 오후 4시 서울 강남구 신사동 서울옥션 강남센터에서 여는 6월 경매에 서울 서초구 반포동 옛 강남호텔 자리에 건축될 예정인 '더 팰리스 73' 내 오피스텔 1개 호실 분양권을 경매에 부친다.

'별도 문의'로 나온 이 분양권은 시작가 160억 원인 것으로 전해졌다. '더 팰리스 73'은 ‘건축계의 노벨상’이라고 불리는 프리츠커상을 최연소 수상한 미국 건축가 리차드 마이어가 직접 설계에 참여한 국내 최초의 주거용 시설로 시공은 삼성물산이 맡았다.  최고 분양가가 500억 원에 달하는 초고가 단지로 2730평 대지에 최고 35층(150m), 2개동 아파트 58가구와 대형 오피스텔 15실이 조성되는 대형 하이엔드 주택이다.

출품된 호실을 낙찰 받을 경우 마이어 파트너스가 내부 인테리어 디자인을 진행할 뿐만 아니라 서울옥션의 아트컨설팅도 별도 제공될 예정이다.

서울옥션은 “세계적 건축가인 리차드 마이어의 건축 철학이 주거 공간 내부 구석구석까지 두루 적용된다는 점에서 출품 물건이 단순한 부동산 이상으로 지니게 될 희소성과 예술적 가치를 감안했다”라며 “서울옥션은 앞으로도 예술 애호가들이 예술을 만나고 향유할 수 있는 더 다양한 형태의 상품을 발굴하고 소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창열, 1929-2021, <물방울 ABS Nº 2>, oil on hemp cloth, 198.8×123.5cm, 1973 *재판매 및 DB 금지

김창열, 1929-2021, <물방울  ABS Nº 2>, oil on hemp cloth,  198.8×123.5cm, 1973 *재판매 및 DB 금지



한편 서울옥션 6월 경매인 '제179회 미술품 경매'는 110점을 출품, 낮은 추정가 총액 약 78억 치를 경매한다.

근현대미술 섹션에서 김창열의 '물방울 ABS Nº 2'이 11억에 출품된다.  세로 2m에 달하는 대작으로 파리에서 물방울 작품으로 첫 개인전을 가졌던 1973년 제작된 작품으로, 큰 화폭에서도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는 물방울의 아름다움과 영롱함이 돋보인다.

야오이 쿠사마의 6호 크기의 모자 작품도 주목된다. 2000년에 나온 그림으로 쿠사마를 대표하는 검은색과 노란색 두 가지 조합으로 채색했다. 모자의 형태는 정갈하게 정돈된 형태로 화면 가운데 배치하고 리본 역시 모자의 중앙에 정성 들여 묘사해 그려 넣은 것을 볼 수 있다. 특별한 점은 작가의 대표 도상인 호박에서 보이는 패턴을 비롯해 점과 네트를 모두 한 화면에 구성했다는 점이다.

서울옥션 6월 경매 출품작은 오는 14일부터 경매 당일인 25일까지 서울옥션 강남센터에서 직접 살펴볼 수 있다. 관람은 무료.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