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다음달 출범 우리투자증권…주식 온라인 거래는 언제

등록 2024.07.11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MTS 개발 속도…기존 '펀드슈퍼마켓' 앱 기반

리서치센터는 오픈 계획 없어

다음달 출범 우리투자증권…주식 온라인 거래는 언제


[서울=뉴시스]우연수 기자 = 다음달 1일 우리금융그룹의 신생 증권사 우리투자증권이 출범한다. 모바일 주식 투자는 애플리케이션 개발이 완료되는 12월쯤 가능해질 예정이다.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한국포스증권은 오는 19일 우리종합금융과 포스증권의 합병 승인을 위한 주주총회를 소집하기로 했다. 앞서 우리금융은 포스증권을 존속회사로, 우리종합금융을 소멸회사로 흡수합병해 우리투자증권을 출범하기로 했다.

아직 펀드 중개 관련 라이선스만 보유하고 있는 '반쪽짜리' 증권사 포스증권은 합병 승인일 전까지 주식 거래 등에 필요한 인가를 받을 예정이다.

주식 브로커리지 업무를 수행하기 위해선 주식에 대한 투자중개업 인가가 필요하다. 현재 한국포스증권은 집합투자증권, 즉 펀드 상품까지만 인가가 나 있어, 주식 단위까지 추가 등록을 진행 중이다.

합병 전까지 기업금융(IB)의 증권 인수 업무가 가능한 증권 투자매매업 사전인가도 추진한다. 투자매매업은 증권사가 자기자본으로 증권을 떠안는 업무를 해야 하는 만큼, 인가 요건이 자본 500억원 이상 등으로 가장 높다. 합병 후 약 1조1500억원의 자기자본을 갖출 예정인 우리투자증권은 우선 사전인가를 받은 뒤 출범 이후 투자매매업 본인가까지 추진할 예정이다.

출범 이후 당장 온라인 주식 매매가 가능한 건 아니다. 증권 투자중개업 인가만 있으면 법적으론 문제가 없으나, 앱 개발이 문제다.

한국포스증권은 12월 주식 거래 구동을 목표로 자사 '펀드슈퍼마켓' 앱을 업그레이드 중이다. 현재 펀드슈퍼마켓 앱은 펀드 가입과 상장지수펀드(ETF) 실시간 거래만 지원하고 있다. 주식 거래 기능을 우선적으로 추가하고 종합자산관리계좌(CMA), 발행어음 등 우리종금 상품까지 통합해 구동 가능하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투자자들도 연말에는 모바일로 주식 거래를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하반기 출시 예정인 우리금융그룹 통합 앱 '뉴 원(New WON)'과의 연계는 시간이 걸릴 것이란 게 포스증권 측 설명이다.

앱 개발 전이라도 증권사 출범 이후 유선·대면 등 오프라인을 통한 주식 주문은 가능하다.

증권사 출범을 앞두고 애널리스트도 영입하고 있다. 투자중개업과 투자매매업 인가가 있는 증권사는 최소 3명 이상의 금융투자분석사 인력을 갖춰야 한다.

한국포스증권은 최근 현대차증권에서 5년차 애널리스트 1명을 영입했으며 주니어 애널리스트 채용까지 마쳤다. 나머지 한자리는 증권사 출범 이후 투자매매업 본인가 전까지 채용할 예정이다.

다만 당장 리서치센터 운영 계획은 없다. 증권사 리서치센터는 시장, 종목 등 분석을 통해 리포트를 발간하고 법인 영업을 지원하는 등 역할을 한다. 하지만 최근 증권사 리포트에 대한 개인 투자자 수요가 과거에 미치지 않기도 하고, 리서치센터가 비용 부서라는 인식이 커진 것도 리서치센터 없이 가기론 한 배경으로 보인다.

비교적 최근 출범한 토스증권과 카카오페이증권 등 신생 증권사들도 별도의 리서치센터를 운영하지 않고 있다. 채용된 애널리스트들은 증권사 리포트를 발간하지 않고 자체 앱에 들어가는 콘텐츠 기획 업무 등에 투입된다.

한편 합병 후 우리투자증권의 직원 수는 우리종금 250명에 포스증권 100명, 추가 채용을 고려하면 약 400명 가까이 될 예정이다. 포스증권은 6조5000억원의 예탁 자산과 28만명 고객의 리테일 기반을 보유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email protected]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