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유럽, 전략 비축석유 방출 검토...공급부족 대응" WSJ

등록 2018.07.14 18:35: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재준 기자 = 미국과 유럽은 이란 문제로 국제 유가가 치솟으면서 석유 공급에 계속 차질을 빚을 경우 전략비축유(SPR)를 긴급 방출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WSJ) 온라인판이 14일 보도했다.

신문은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현재 비축석유 방출 문제를 놓고 활발한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원유 수요가 증가하는 가운데 복수의 중요 산유국에서 생산에 문제가 생김에 따라 충분한 물량을 확보하기 위한 광범위한 대책의 일환으로 비축유를 푸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미국은 국제 유가가 지금 수준에서 10% 이상 오를 경우 비축유 방출에 나설 것으로 신문은 관측했다.

다만 관계 소식통은 전략적 비축유의 방출이 임박한 징후는 아직 없다고 설명했다.

비축유를 푸는 것은 극히 드문 일로 통상적으로 비축유 방출은 최후 수단으로 여기고 있다. 미국의 전략비축유는 6억6000만 배럴 정도이다.

트럼프 행정부에서 이런 논의가 이뤄지는 것은 석유 소비국 사이에 공급 부족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고 있음을 방증한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최근 트럼프 대통령은 유가 상승과 관련해 석유수출국기구(OPEC)의 대응을 반복해서 비판하면서 사우디아라비아 등 산유국에 증산을 강력히 요구하는 등 유가 억제를 위해 다양한 대응을 펼치고 있다.

아울러 신문은 미국과 유럽 등 30개국이 가입한 IEA가 주도해 국제적인 협조 차원에서 비축유를 풀 가능성도 있다고 내다봤다.

이와 관련해 국제에너지기구(IEA) 파티 비롤 사무총장은 지난달 원유 공급 부족이 심화하면 비축유 방출도 선택안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IEA 대변인은 비롤 사무총장의 발언에 대한 논평을 삼갔지만 "시장에서 충분한 공급량을 확보하기 위해 필요하다면 행동할 용의가 있다"고 언명했다.

지금까지 IEA 주도로 비축유를 푼 것은 3차례밖에 없다. 가장 최근은 '아랍의 봄'이라 부르는 민주화 요구 시위가 확산한 2011년에 시행했다.

원유 수요가 증가하는데 더해 베네수엘라의 경제위기, 미국의 이란 제재 부활에 따라 산유국의 공급에 차질이 생기면서 국제 유가는 3년 반만에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yjj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