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트럼프 대통령, 주한미군 당장 감축할 계획 없어"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08-11 00:06:57
카지아니스 CNI 한국담당 국장, 美관계자들 인용해 주장
associate_pic
[베드민스터=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현지시간) 뉴저지 베드민스터 소재 자신의 '트럼프 내셔널 골프 클럽'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8.8.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는 주한미군을 당장 감축할 계획이 없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 국익연구소(CNI)의 해리 카지아니스 한국담당 국장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정치매거진 아메리칸 컨서버티브에 기고한 '트럼프는 미군을 집에 데려오길 원하지만 한국에서는 아직 아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이같이 전했다.

그는 "지난달 월스트리트저널(WSJ)이 국방부가 백악관에 주한미군 감축 옵션을 제시했다고 보도했지만 백악관과 국방부 고위 관계자에 따르면 당장 그렇게 할 계획은 없다고 한다"고 밝혔다.

카지아니스 국장은 한국은 물론 미국의 한국 연구자들 사이에서도 WSJ 보도에서 언급된 '전 세계적 미군 재배치 및 감축 가능성에 관한 보다 광범위한 점검'이 말 그대로이지 그 이상의 것이 아니라는 의문이 일부 나온다고 지적했다.

그는 한국 정부에서도 미군 관계자들이 새로운 방위비 분담금 협정 합의를 위해 한국을 압박하려고 의도적으로 언론에 불필요하게 주한미군 문제를 강조했을 수도 있다는 의구심이 있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행정부에서 고위직을 지낸 한 인사는 "대통령은 항상 터무니없어 보이거나 상대방을 겁주는 행동을 취하겠다고 위협하는 식으로 공개적으로 값을 부른다"며 "트럼프는 이런 종류의 드라마를 좋아한다. 한국 정부를 압박하려고 이런 이야기가 나왔데도 놀랍지 않다"고 말했다.

이 인사는 "트럼프는 모든 것을 전략이나 군사가 아닌 경제적 기준을 우선해서 본다는 점을 기억해야 한다"며 "그는 한국이 매해 미국에 수십억 달러어치 상품과 서비스를 보내는 경제적으로 거대한 나라라고 본다"고 주장했다.

카지아니스 국장은 오는 11월 미국 대선에서 민주당 후보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당선된다면 주한미군 감축은 없을 것으로 보이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한다면 또 다시 감축설이 돌 수 있다고 전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