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해외축구

손흥민, 몸값 다시 1000억원 돌파…EPL 공동 15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0-10-14 17:37:52
860억원→1010억원으로 상승
시즌 초반 6경기에서 7골 3도움 맹활약
associate_pic
[사우샘프턴=AP/뉴시스]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이 20일(현지시간) 영국 사우샘프턴의 세인트 메리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 사우샘프턴과의 경기 후반 2분 두 번째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손흥민은 전반 추가시간 첫 번째 골에 이어 후반 2분과 19분, 28분에 각각 추가 골을 터트리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2020.09.20.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손세이셔널' 손흥민(28·토트넘)의 시장 가치가 다시 1000억원을 돌파했다.

축구 이적시장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트랜스퍼마르크는 13일(현지시간) 최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선수들의 활약상을 반영한 몸값을 공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축구 시장이 얼어붙으면서 6400만 유로(약 860억원)까지 몸값이 하락했던 손흥민의 가치는 7500만 유로(약 1010억원)로 다시 급상승했다.

손흥민의 이번 몸값 상승폭(1100만 유로)은 EPL 전체 선수 중 10번째로 높다.

손흥민은 올 시즌 초반 EPL 무대를 휩쓸고 있다. 6경기에서 7골 3도움으로 순식간에 공격포인트 10개를 달성했다.

특히 지난달 20일엔 사우샘프턴과의 경기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최초로 EPL 한 경기 4골을 터트렸다.

이어진 스켄디야(북마케도니아)와의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차예선에선 1골 2도움을 올렸다.
associate_pic
[맨체스터=AP/뉴시스]토트넘 손흥민이 4일(현지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20-21시즌 프리미어리그(EPL) 4라운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37분 팀의 네 번째 골을 넣고 댄스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손흥민은 2골 1도움을 기록하며  후반 27분 벤 데이비스와 교체됐고 토트넘은 손흥민과 케인의 멀티 골 등을 묶어 6-1로 승리했다. 2020.10.05. 
뉴캐슬전 햄스트링 부상으로 한달 가까이 결장이 예상됐으나, 초인적인 회복력을 자랑하며 지난 5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원정 경기에서 깜짝 선발 출전해 2골 도움으로 토트넘의 6-1 대승을 견인했다.

손흥민이 맨유를 상대로 득점포를 가동한 2015년 토트넘 입단 후 처음이었다.

1010억원으로 상승한 손흥민의 몸값은 EPL 내에서 앤드루 로버트슨(리버풀)과 함께 공동 15위에 해당한다.

토트넘에선 해리 케인(1억2000만 유로)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한편 EPL에선 라힘 스털링(맨체스터 시티)이 1억2800만 유로(약 1900억원)로 최고 몸값을 자랑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