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산업일반

"공급대책 예고도 소용없네"…서울 아파트 매매, 석 달째 증가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16 05:00:00
정부 공급대책 발표 앞뒀으나 꺾이지 않는 매수세
강남3구 이어 노원·금천 등 외곽 거래 증가 지속
강남권 초고가부터 노원·도봉·중랑도 신고가 속출
공급감소 우려에 수요층 불안…대책 내실 기해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서울 강남구 압구정 현대아파트의 모습. 2020.08.04.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정부가 도심 내 추가 공급대책 발표를 예고했지만 서울 아파트 매수세는 여전히 꺾일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최근 재건축 진척 기대감으로 거래량 증가세를 보이던 강남3구 지역 뿐 아니라 서울 전 지역에서 전월 대비 거래가 늘어나는 추세다.

16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전날 기준 지난해 12월 서울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6224건으로 잠정 집계돼, 전월(6317건)에 바짝 다가섰다. 거래 신고기한(계약일로부터 30일 이내)이 아직 보름가량 남아 조만간 전월 거래량을 넘길 것이 확실 시 됐다. 이에 따라 서울 아파트 매매 거래량은 지난 9월(3769건) 이래 3개월 연속 증가세를 기록할 전망이다.

지역별로 보면 최근 재건축 진척의 영향으로 매매 거래가 증가세를 나타냈던 강남권 외에도 서울 전역에서 거래가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거래량 순으로 보면 중저가 아파트 밀집 지역인 노원구가 646건으로 가장 많고, 이어 강남구(400건), 송파구(392건), 서초구(349건) 등 강남3구 지역을 중심으로 거래가 활발하다.

또 구로구(337건), 강서구(311건), 도봉구(305건) 등 순으로 조사됐다. 금천구의 경우 지난달 아파트 매매 거래량이 240건으로 잠정 집계돼, 전월(116건) 대비 2배 이상 늘었다.

정부 규제 여파로 한동안 침체됐던 아파트 매매시장에서 거래가 다시 재개되자 집값도 오름세를 나타내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 전용 145㎡(33층)는 지난 12일 50억원에 거래돼 지난 2019년 7월 종전 최고가 41억원보다 9억원 높은 금액에 거래됐다.

초고가 아파트뿐 아니라 중저가 아파트 밀집한 노원구, 도봉구, 중랑구에서도 10억원 이상 거래가 속출하고 있다.

노원구 중계동 라이프·청구·신동아 115㎡가 지난달 19일 15억7000만원에 거래되며 노원구에서는 처음으로 15억원을 넘겼고, 도봉구 창동 주공 19단지 아파트 전용면적 99.75㎡가 지난달 31일 10억7000만원에 거래되며 10억을 넘겼다. 이어 중랑구 사가정 센트럴 아이파크 전용 84㎡가 지난달 16일 13억원에 거래된 것으로 나타나 강남북을 가지지 않고 서울 전역에 매수세가 커지고 있다.

경기 지역은 이미 전날 현재 12월 거래량이 2만1990건을 기록해, 아직 거래 신고기한이 남은 상황에서 전월(2만1351건)을 추월했다.

경기 아파트 매매거래량도 지난 6월(3만4900건)을 정점으로 9월 1만3543건까지 줄었다가 최근 3개월 연속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다. 지역별로는 고양시(2521건), 수원시(2216건), 용인시(2036건), 화성시(1691건), 평택시(1184건) 등 순이다.

업계에서는 서울 아파트 매매시장에서 매수세가 꺾이지 않는 배경으로 매물 부족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수요자가 조급증을 내고 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임대차2법(계약갱신청구권제·전월세상한제) 시행 이후 전세난이 지속되는 가운데, 올해 주택 공급량이 전년보다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면서 매수세가 꺾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당장 주택 수급이 불안한 상황이다 보니 정부 공급대책 예고가 시장에서 기대한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오히려 올해 6월 전에 나올 것으로 기대했던 양도소득세 중과 전 다주택자의 양도세 회피 매물이 등장하지 않고 있어 관망하던 수요층을 매수로 돌려 세우고 있다.

업계에서는 4월께 다주택자가 절세를 위해 매물을 본격적으로 내놓을 가능성을 제기하지만, 이미 증여나 매각 등을 통해 자산을 정리한 다주택자가 많다는 점에서 효과가 제한적일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

이 같은 사정은 앞으로 나올 공급대책이 시장의 기대를 충족시키지 못할 경우 오히려 매수 심리를 더 부추길 수도 있다는 우려를 키우고 있다. 공황 구매(패닉 바잉) 현상을 진정시키기보다 오히려 실망감에 매수에 나서게 하는 것이다.

전문가 중에는 민간 재개발·재건축을 배제하는 정부의 공급 대책이 한계에 봉착했다는 지적이 많다.

이창무 한양대 도시공학과 교수는 "정비사업에 대한 요구가 높고 공급 물량을 쉽게 늘릴 수 있는 길을 놔주고 정부가 험하고 어려운 길을 골라 가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도 "수요층이 많은 아파트를 공급하기 위해서는 재건축, 재개발 규제를 완화하는 것이 좋다"고 제언했다.

다만 시중에 과도한 유동성으로 인해 규제 완화가 투기 등 오작동을 일으켜 서울 집값 상승의 불씨가 될 수 있다는 우려도 있어 규제 완화에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아직은 재건축 규제 완화를 꺼낼 시점은 아닌 것 같다"면서 "공급의 물꼬를 트기 위해서 재건축 규제 문제를 논의하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어떻게 할지 사회적 합의가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산업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