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中, 美 제치고 FDI 유치 1위…글로벌 총액은 42% ↓"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1-25 04:39:34
유엔 무역개발회의 발표…中 FDI, 4% 증가
선진국 감소세 뚜렷…對 美 FDI, 49% 줄어
associate_pic
[베이징=AP/뉴시스] 23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중국 베이징 거리의 풍경. 2021.01.25.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를 강타한 지난해 외국인직접투자(FDI)에서 중국이 미국을 제쳤다. 이로써 중국은 세계 최대 FDI 유치국이 됐다.

24일(현지시간) 유엔 무역개발회의(UNCTAD)가 내놓은 2020년 FDI 통계 자료에 따르면 글로벌 FDI 추정치는 8590억달러(약 949조원)로 전년 대비 42% 줄었다. FDI는 외국 기업이 특정 국가에서 공장을 새로 짓거나, 사업을 확장하거나, 기업을 인수하는 등의 활동을 반영한다. 

UNCTAD는 "이 같은 낮은 수준은 1990년대 이후로 처음이며, 2008~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보다도 30% 이상 낮은 수치"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올해 세계 경제가 회복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되지만, 코로나19 불확실성으로 인해 FDI 흐름은 여전히 약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FDI 감소 타격은 선진국에 집중됐다. 선진국이 받은 FDI는 69% 줄어든 2290억달러(약 253조원)였다.

미국에 대한 FDI는 49% 감소한 1340억달러(약 148조원)로 분석됐다. 도매 무역, 금융서비스, 제조업 부문에서 감소세가 나타났다.

유럽에 대한 투자도 거의 말라붙었다. 유럽연합(EU) 27개국에 대한 FDI 규모는 1100억달러(약 121조원)로 71% 쪼그라들었다.

반면 개발도상국은 양호했다. 개발도상국에 대한 FDI는 12% 감소했지만, 글로벌 FDI에서 이들 국가가 차지하는 비중은 72%에 달했다. 이는 사상 최대 점유율이다.

세계 최대 FDI 수혜국은 중국이었다. 중국에 대한 FDI는 1630억달러(약 180조원)로 4% 늘었다. 첨단산업 및 국경을 넘나드는(cross border) 인수합병(M&A) 부문에서 각각 11%, 54% 증가세가 나타났다.

또 다른 주요 신흥경제국인 인도를 향한 FDI는 13% 늘어난 570억달러(약 63조원)로 집계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오랫동안 2위 자리를 지켜온 중국이 수십년 동안 FDI 최대 유치국이었던 미국을 따돌렸다는 데 주목했다.

중국은 코로나19 발원국이지만 강도 높은 봉쇄 조치로 대응했으며, 지난해 주요국 중 거의 유일하게 플러스(+) 경제 성장률을 기록했다.

 WSJ은 "지난해 FDI 통계는 미국이 지배해온 세계 경제의 중심이 중국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걸 보여준다"며 "이 같은 변화는 팬데믹(전 세계적인 유행병) 사태에서 중국이 세계 공장의 위치를 확고히 하고 세계 무역 점유율을 확대하면서 빨라졌다"고 분석했다.

WSJ에 따르면 2016년 미국에 대한 FDI가 4720억달러로 정점을 찍을 때 중국이 유치한 FDI 규모는 1340억달러에 불과했다. 이후 대(對) 중국 FDI는 계속 증가했다. 반면 미국에 대한 FDI는 2017년 이후 매년 감소했다.

코로나19 사태에도 중국에서는 다국적 기업들의 투자 흐름이 이어졌다고 WSJ은 전했다.

WSJ은 "중국의 회복세가 활기를 띠고 세계 다른 지역은 점점 더 안 좋아 보이기 시작하자, 외국 기업들은 중국을 생산 기지로 보고 돈을 쏟아부었다"고 전했다.

미국 기업들도 예외는 아니다.

유통 공룡 월마트는 코로나19 사례가 처음으로 보고된 우한 당국이 연 투자 설명회에서 향후 5년 동안 30억위안(약 5000억)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스타벅스는 중국에 로스팅 공장을 짓는 데 9억위안(1500억원)을 들였다.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는 상하이 공장 확장 및 연구시설 증설을 계획하고 있다. 월트디즈니는 상하이 디즈니랜드파크에서 새로운 테마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