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 > 울산

"고양이 보러 울산 대왕암공원 가자" 애묘인에게 인기↑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2-13 14:28:33
블로그, 카페에 '고양이 명소' 입소문
현지 캣맘들 "상생방안 마련되길"


associate_pic
고양이 의자, 울산 동구 대왕암공원

[울산=뉴시스]박수지 기자 = "고양이 보러 대왕암공원 다녀왔어요!"

울산 동구 대왕암공원이 '고양이 명소'가 되면서 애묘인들 사이에 인기 관광지로 떠오르고 있다.

 동구와 지역주민 등에 따르면, 대왕암공원의 고양이들은 공원이 생기기 전부터 무리지어 살았다.최근에는 고양이 개체수가 더 늘어나면서 관광객들 사이에 '고양이 관광명소'가 되고 있다.

공원에 살고 있는 고양이가 정확히 몇 마리인지는 알 수 없다. 수십마리가 서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고양이 명소로 입소문을 타면서 각 블로그, 카페 등에 관련 게시글도 올라오고 있다. '아이들과 산책할 겸 고양이 보러 대왕암공원을 다녀왔다. 고양이들이 사람들을 봐도 도망가지 않아 일부러 간식을 챙겨가서 주고왔다'는 유의 체험담이다.
 

associate_pic

'고양이가 지키는 대왕암 바위', '고양이 간식 들고 가면 좋은 곳', '바위사이 고양이가 있는 신기한 풍경' 등의 게시글도 볼 수 있다.

동구가 공원에 설치한 '고양이 의자'도 애묘인들에게 상징적인 장소가 됐다.관광객들이 고양이 의자에서 찍은 인증샷을 올리면서 '고양이 공원'이라는 이미지로 굳고 있다.

 일부 주민들은 공원에 고양이 사료 등을 비치하는 등 '캣맘' 노릇을 하고 있다.

공원에서 만난 어느 캣맘은 "공원에 고양이가 마실 수 있는 물이 없어 가끔 챙겨주러 오고 있다"며 "길고양이에 대한 부정적 인식이 있지만 소중한 생명이고 대왕암공원의 상징적 존재가 된만큼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이 마련됐으면 좋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j@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전국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