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 인천

"불법 유턴 하길래 봤더니..." 순찰차서 유튜브 본 경찰관, 시민에 덜미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3-05 09:03:51  |  수정 2021-03-05 22:49:03
해당 경찰관 "통화하면서 거점근무하는 것"
시민 "거점근무가 유튜브 보는 것이냐?"
associate_pic
[인천=뉴시스]정일형 기자=지난 2일 오후 9시30분께 인천 갈산동 북초등학교 인근에서 인천 삼산경찰서 갈산지구대 소속 경찰관 2명이 순찰차량에서 유튜브를 보고 있다. 동영상 캡처.(독자 제공) 2021.3.5. jih@newsis.com  
[인천=뉴시스] 정일형 기자 = "불법 유턴하길래 급한 출동인가 봤더니 근무시간에 순찰차에서 경찰관들이 유튜브 영상을 보고 있었어요."
 
인천 삼산경찰서 갈산지구대 소속 경찰관이 불법 유턴하고, 근무시간에 순찰차에서 유튜브 영상을 보다가 지나가는 시민에게 덜미가 잡혔다. 



5일 제보자 및 인천삼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3일 오후 9시30분께 갈산동 북초등학교 인근 갈산지구대 소속 경찰관 2명이 순찰차에서 근무시간에 유튜브 영상을 보다 시민에게 적발됐다.

제보자인 인천의 한 시민은 불법유턴을 하고 근무시간에 순찰차에서 해당 경찰관 2명이 유튜브를 보고 있는 장면을 촬영했다.  

이 시민은 몇분 동안을 순찰차 주위를 맴돌면서 유튜브 영상을 보는 장면을 촬영했는데도 경찰관들은 알아채지 못했다.

해당 영상에는 시민이 경찰관에게 "근무시간에 순찰 안돌고 동영상 보시는 것이냐?"고 묻자, 해당 경찰관은 "유튜브 안봤다. 통화하면서 거점 근무하는 것"이라고 답했고, 이어 "거점 근무가 유튜브 보는 것이냐"는 시민의 질문에 경찰관은 "아니다"고 해명하는 장면까지 녹화됐다.    

특히 영상에는 시민이 순찰차로 가까이 와서 해당 경찰관의 유튜브 보는 장면을 촬영하는데도 인기척을 알지 못하는 듯 유튜브 보는데 집중하는 모습까지 담겼다.

동영상을 제보한 시민은 뉴시스와의 통화에서 "평소 해당 순찰차량이 북초등학교 인근에서 불법 유턴이 잦았고, 순찰차에서 유튜브를 보는 것을 목격하고는 한번은 촬영해 제보해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근무시간에 사람이 지나가는지, 촬영을 하는지도 알지 못하는데 무슨 순찰을 제대로 할 수 있겠느냐"고 꼬집었다.

이와 관련 삼산서 관계자는 "해당 영상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근무태만 등 징계대상에 해당하는지 검토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