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北, 최근 10년간 세계 10대 금융 해킹에 절반 이상 관여"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08 09:49:34  |  수정 2021-04-08 09:52:14
가상화폐 관련 단체 '트레이더스 오브 크립토' 분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북한 조선중앙TV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6일 평양에서 조선노동당 제6차 세포비서대회를 지도했다고 지난 7일 방송했다. (사진=조선중앙TV 캡쳐) 2021.04.08.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북한이 최근 10년간의 세계 10대 금융 해킹 공격에 대해 절반 이상에 관여했다고 미국의소리(VOA)가 8일 영국에 기반을 둔 가상화폐 관련 단체 '트레이더스 오브 크립토'를 인용해 보도했다.

트레이더스 오브 크립토는 최근 보고서에서 지난 2011년~2020년 동안 발생한 금융 해킹 공격 사례를 분석했다. 성공된 사례는 물론 실패한 사례까지 금액을 기준으로 순위를 매겨 총 80건을 정리했다.

특히 상위 10건 가운데 5건에 "북한이 관여(DPRK Affiliated)"했다고 이 단체는 밝혔다.

1위는 2018년 1월 일본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체크에 대한 공격이었다. 가상화폐 넴(NEM)이 약 5억3400만 달러(약 5980억원)가 절취된 사건이었다. 역사상 가장 큰 해킹 금액이라고 VOA는 지적했다.

이 사건은 북한이 연루된 단체의 소행이었다고 트레이더스 오브 크립토는 밝혔다. 이러한 분석은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패널이 밝힌 내용과도 일치한다.

1위 외에도 3위, 5위, 7위, 8위에 오른 사건이 북한과 관련이 있다고 트레이더스 오브 크립토는 소개했다. 3위는 말레이시아 중앙은행에 대한 약 3억9000만 달러 규모의 해킹 공격, 5위는 2016년 7월 인도 '유니언 뱅크'에 대한 1억7000만달러 절취 시도 공격, 7위는 2018년 1월 멕시코수출입은행 1억1000만달러 절취 시도 공격, 8위는 지난 2016년 7월 나이지리아 은행에 대한 1억달러 절취 시도 공격 등이었다.

제이슨 바틀렛 신미국안보센터 연구원은 7일 VOA에 10대 금융 해킹에 북한이 상당 부분 관여한 것과 관련 북한이 정권 차원에서 공격을 벌이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