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사회일반

김수찬 기내 팬미팅에...당국 "방역수칙 지켜, 사적 모임 아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4-21 18:45:03
"행사 및 공연장 지침 준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트로트 가수 김수찬이 지난 18일 제주항공 전세기 안에서 즉석 공연을 펼치는 모습.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기자 = 정부는 국내 항공사가 전세기 기내에서 진행한 가수 팬 미팅이 5인 사적 모임 금지 조처 요건에 해당하지 않고,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진행됐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관계자는 2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와 국토교통부가 사전에 협의했다"며 "사적 모임이 아니라고 보고, 행사 및 공연장 지침을 준수를 전제로 진행됐다"고 말했다.

항공 업계에 따르면 제주항공은 지난 18일 트로트 가수 김수찬의 기내 팬 미팅을 위해 전세기 항공편을 운항했다.

18일 오전 10시 인천에서 출발한 항공편(7C380)은 광주, 여수, 부산을 경유해 두 시간 반 동안 운항 후 인천으로 돌아왔다. 비행 중 기내에서는 김수찬의 즉석 공연, 팬 미팅 등이 진행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방역관리자를 지정해 기내 전반적 방역 관리를 강화하고, 가수는 지정된 스테이지 외로 이동 금지 등 추가적인 방역 계획을 수립해 진행하도록 안내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사회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