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바이든 "美 승인 백신 2000만회분 6월까지 해외 지원"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5-18 04:40:23
기존 6000만회분까지 총 8000만회분 해외 지원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7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연설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6월 말까지 미국 보건 당국이 승인한 코로나19 백신 2000만 회 접종분을 해외에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2021.05.18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7일(현지시간) 6월 말까지 미국 보건 당국이 승인한 코로나19 백신 2000만 회 접종분을 해외에 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미국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6000만 회분을 다른 나라에 지원하겠다고 밝힌 것과는 별도의 추가 지원이다.

이날 바이든 대통령은 백악관 연설을 통해 "전 세계적으로 유행되는 전염병이 통제되기 전까지 미국이 결코 완전히 안전하지 않을 것"이라면서 “미국이 사용을 승인한 백신 2000만 회분을 향후 6주 이내에 전 세계와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미 보건당국이 승인한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 존슨앤드존슨 계열사 얀센 백신 3종이다.

미국이 자국이 승인한 코로나19 백신을 다른 나라와 공유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리나라는 세계의 (코로나19) 백신 무기고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가 러시아를 겨냥해서는 “우리는 다른 국가의 호의를 확보하기 위해 백신을 사용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역설했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은 추가 2000만 회분 백신을 어떤 방식으로 어떤 나라와 공유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최근 몇 주 동안 미국 내 백신 수요가 크게 감소했다.

미국은 국내 백신에 대한 관심이 감소함에 따라 백신 비축량을 전 세계와 공유해야 한다는 압력에 직면해 있다.

미국은 지금까지 420만회분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캐나다와 멕시코에 지원하기로 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