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골프

안병훈, PGA 팔메토 챔피언십 첫날 7위…부진 탈출 기회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1 10:21:51
associate_pic
[올랜도=AP/뉴시스]안병훈이 4일(현지시간) 미 플로리다주 올랜도의 베이힐 클럽&로지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골프대회 첫날 9번 홀에서 경기하고 있다. 안병훈은 4언더파로 공동 4위에 이름을 올렸다. 2021.03.05.
[서울=뉴시스] 문성대 기자 = 안병훈(30)이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팔메토 챔피언십(총상금 730만 달러) 첫날 공동 7위에 올랐다.

안병훈은 11일(한국시간)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리지랜드의 콩가리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5개, 보기 1개를 쳐 4언더파 67타를 기록했다.

아직 PGA 투어 우승이 없는 안병훈은 상위권에 올라 선전을 예고했다. 최근 부진도 씻어낼 수 있는 기회도 잡았다.

웨스 로치(미국)는 이글 1개, 버디 6개, 보기 1개를 쳐 7언더파 64타를 쳐 단독 1위에 올랐다. 로치는 생애 첫 PGA 투어 우승에 도전한다.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버디만 6개를 잡아내면서 6언더파 65타를 기록, 덕 레드먼(미국) 등과 함께 공동 2위 그룹을 형성했다.

임성재(23)는 첫날 4오버파 75타로 공동 125위에 머물러 컷 탈락 위기에 놓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dmun@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