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국제일반

노바백스 백신, 3상서 90.4% 예방효과 보여…한국에 2천만명 분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등록 2021-06-14 20:20:33  |  수정 2021-06-15 09:56:28
3분기 말까지 한 달 1억회 생산 가능…미국 승인은 늦을듯
associate_pic
[AP/뉴시스] 2020년 10월 사진으로 영국 런던 병원에서 노바백스의 3상 실험 주사병약이 사용 준비되고 있다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미국 제약사 노바백스(Novavax)는 14일 코로나19 백신 개발품이 최종 임상에서 90%가 넘는 감염 예방효율을 나타냈다고 발표했다.

메릴랜드주에 소재한 노바백스는 한국에 2000만 명 접종의 4000만 회 주사분량을 공급하기로 계약했다.

2만9960명의 미국인 및 멕시코인 대상 3상 실험에서 전체 효능 90.4%로 미국에서 첫 번째 및 두 번째 승인된 화이자-바이오엔테크(91%) 및 모더나(94%)와 비슷하고 세 번째 승인 백신 얀센(미국인 72%)보다는 상당이 높다고 말했다.

특히 '중증은 물론 경미한 증상 감염'에 대한 예방이 100%라는 것이다. 미국서 지배적 변이로 자리잡은 영국 변이(알파)에 대한 예방효과는 93%이며 파악하기 어려운 변이에 대해서도 70% 예방할 수 있다고 말했다.

3만에 가까운 자원실험자의 3분의 2가 백신을 두 차례 맞았고 나머지는 위약이 제공되었으며 일상 생활 후 이 중 77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되었는데 백신 주사자 감염은 14건이었다. 병원에 입원할 정도로 심하거나 사망한 경우는 제로였다. 또 중증과 경증 감염의 경우에는 14명 모두 위약 제공자였다고 한다.

이 같은 평가 데이터는 아직 유력 저널지에 소개되기 전 단계이며 노바백스는 9월 말에 미국 보건 당국에 사용허가를 신청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그 전에 한국, 유럽연합, 영국 및 인도에  신청해 미국보다 먼저 허가를 받을 수도 있다.

뉴욕 타임스는 미국에서 65%의 18세 이상 성인이 최소한  한 차례 백신 주사를 맞았고 접종 진행율이 정체된 상황에서 노바백스는 미국보다는 다른 나라들이 더 많이 필요로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미국의 FDA(식품의약국)도 이전의 3종류 허가 백신과는 달리 노바백신에게는 긴급사용 마케팅승인이 아닌 정식 승인을 요청하라고 요구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다. 정식 승인은 화이자도 지난달에야 한 것으로 시간이 많이 소요된다. 아스트라제네카는 아직 미국의 긴급사용 허가를 얻지 못했다.

지난해 7월 미국 보건 당국은 화이자, 모더나 등 6개 사와 100억 달러의 백신 개발 계약을 맺었으며 이때 노바백스도 30년 동안 한 번도 백신 개발을 한 적이 없었으나 미국에 1억 회 주사분 공급 조건으로 16억 달러의 지원을 받았다. 

올 1월 노바백스는 영국에서 1만5000명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기본 코로나19에 96%의 예방효과가 나왔다고 말했었다. 지난해 9월부터 영국 런던 부근에서 유행하기 시작한 알파 변이에는 86% 효과였다. 그러나 남아공에서 2900명을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당지의 베타 변이에는 단 49% 예방효과만 나타났다.

이번 미국인 중심 3만 명 실험에서는 각종 변이에 대한 예방효율이 대폭 개선되었다. 미국내 지배적 변이로 자리잡은 영국 알파 변이에 대해서는 93% 예방효율이 나온 것이다.

노바백스는 사업 곤경으로 생산 시설을 처분해버린 직후여서 제조  문제도 제기되어 왔으나 이날 3분기 말까지 매월 1억 회 주사분을 생산할 수 있고 4분기에는 1억5000만 회가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노바백스는 미국보다는 중소득 국가나 세계 백신공동공급 체제인 코백스에 대한 기여를 염두를 놓고 있다. 올 5월에 코백스(COVAX)와 가비(GAVI) 체제에 3억5000만 회 공급을 계약했으며 개도국에 내년까지 11억 회 분을 공급할 것이라고 말해왔다.

노바백스 백신은 전통적인 B형 간염, 백일해나 대상포진 백신처럼 진짜 바이러스를 순치 약화시켜 주사해 몸 속의 면역체계 반응을 자극시키고 훈련시키는 단백질 기반 방식이다. 수송과 보관이 용이하다.

노바백스는 한국의 SK 사이언스 및 인도의 혈청연구원(SII)와 생산 계약을 맺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Copyright © NEWSI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뉴스

국제 핫 뉴스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