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디어아트영상축제 '네마프' 본선작 70편 발표…8월 개막

등록 2021.06.28 10:39: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서울=뉴시스] 제21회 서울국제대안영상예술페스티벌 한국신작전 본선작 '파이어 하트'. (사진=네마프 제공) 2021.06.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제21회 서울국제대안영상예술페스티벌 한국신작전 본선작 '파이어 하트'. (사진=네마프 제공) 2021.06.2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뉴미디어아트 대안영화제인 제21회 서울국제대안영상예술페스티벌(네마프)가 8월 19일부터 27일까지 열린다.

 영화와 전시를 아우르는 행사로 롯데시네마 홍대점, 서울아트시네마, 서교예술실험센터, 신촌문화발전소 등에서 부대행사와 함께 개최될 예정이다.

올해는 코로나 팬데믹 현상에도 총 1382편이 접수돼 네마프 역대 최다 출품작 수를 기록했다. 이 중 70편(상영 57편, 전시 11편)의 작품이 경쟁부문 본선작으로 선정됐다.

경쟁부문은 대안영화, 실험영상, 다큐멘터리 등의 장르로 구성된 상영부문(한국신작전/글로컬신작전)과 미디어퍼포먼스, 다채널비디오 등 장르 구분없이 모든 형태의 미디어아트 작품을 선보이는 전시부문(뉴미디어시어터)으로 구성된다.

본선작 70편 중 30편이 선정된 한국신작전에는 장편과 에세이필름이 많았으며 변화하는 현시대의 사회상을 다양한 방식으로 시도한 작품들이 눈에 띄었다. 단순히 스크린 상영방식을 벗어나 다른 매체를 융합해 관객과 감독·작가의 쌍방향 소통을 시도한 작품들이 많아 주목받았다.

해외에서 참여한 29편의 선정된 글로컬신작전은 젠더와 인권, 정치 등의 주제를 각 나라별 상황에 맞춰 심도깊게 다룬 작품이 많았다. 스페인, 핀란드, 브라질, 멕시코, 이란 등에서 참여했으며, 다큐멘터리와 다채로운 영상언어를 결합한 작품들도 있어 많은 눈길을 끌 것으로 보인다.

전시부문에서 관객과 만나게 될 11편의 뉴미디어시어터에서는 여성, 노동, 종교 등을 주제로 한 작품들이 다수 출품됐다.

네마프2021 측은 "올해 경쟁부문 본선작품들은 동시대 미디어 영상예술의 현주소를 생생하게 보여주는 대안영화, 파운드푸티지필름, 애니메이션, 다큐멘터리 등 다채로운 형식의 작품으로 작가들이 던지는 메시지와 실험정신이 돋보이는 작품들이 많아 변화하는 대안영상예술을 더 즐겁게 즐길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