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빌보드 62년 역사 최초"...BTS, 1위 바통터치에 외신도 깜짝

등록 2021.07.22 08:18:20수정 2021.07.22 08:51: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벌처 "희귀한 위업 달성했다" 극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방탄소년단. 2021.07.19. (사진 = 빅히트뮤직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이재훈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버터(Butter)'에 이어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로 미국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핫 100' 1위를 바통 터치한 이정표에 대해 외신도 주목했다.

22일 빌보드에 따르면, 빌보드 '핫 100'에 핫샷(발표 즉시 1위) 데뷔한 뒤 7주 이상 1위를 지키다 자신의 다른 곡으로 '핫 100' 1위를 대체한 가수는 퍼프 대디(Puff Daddy), 드레이크 그리고 방탄소년단뿐이다. 그룹으로는 빌보드 62년 11개월 역사상 방탄소년단이 유일하다.

빌보드는 '핫 100' 1위 자체 바통 터치가 2018년 7월 드레이크(Drake) 이후 3년 만에 나온 기록이라고 밝혔다. 방탄소년단 이전에 '핫 100' 1위를 자체 바통 터치한 가수는 드레이크를 포함해 저스틴 비버(Justin Bieber), 위켄드(The Weeknd),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 블랙 아이드 피스(The Black Eyed Peas), 비틀스(The Beatles) 등 13팀에 불과했다.

방탄소년단의 이러한 업적에 미국의 주요 언론도 주목했다.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는 "방탄소년단이 '퍼미션 투 댄스'로 자신들의 곡인 '버터'를 밀어내고 '핫 100' 1위를 기록하며, 미국 역사상 (빌보드 '핫 100') 1위를 바통 터치한 극소수의 아티스트 대열에 합류했다"라고 전했다.

온라인 연예매체 벌처(Vulture)는 "그 누구도 방탄소년단이 차트 1위에 오르는 것을 막을 수 없다. 이전 곡 '버터'가 지키던 빌보드 '핫 100' 1위를 '퍼미션 투 댄스'로 교체하는, 희귀한 위업을 달성했다"라고 극찬했다. 헤드라인 플래닛(Headline Planet)과 버슬(Bustle) 역시 방탄소년단의 '핫 100' 1위 바통 터치를 비중 있게 다뤘다.

앞서 방탄소년단은 빌보드의 최신 차트(7월24일 자)에서 '퍼미션 투 댄스'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 1위를 거머쥐었다. 방탄소년단은 직전 차트까지 디지털 싱글 '버터'로 7주 연속 '핫 100' 정상을 지켰다.

한편, 우리 정부는 방탄소년단을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했다. 방탄소년단은 특별사절 자격으로 오는 9월 미국 뉴욕에서 열리는 제75차 UN총회 등 주요 국제무대에서 청년들을 향한 위로와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realpaper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