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태풍 영향' 제주 등 점차 많은 비…수도권은 맑음

등록 2021.09.15 04: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6~17일 제주도·남부지방 등 본격 영향
태풍 진행 방향에 따라 예보 변동 가능성
아침 최저기온 16~22도·낮 23~29도 분포

associate_pic

[서귀포=뉴시스] 우장호 기자 =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북상 중인 지난 14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남원읍 태흥2리 앞바다에 거친 파도가 몰아치고 있다. 2021.09.14. woo1223@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민기 기자 = 15일 수요일 수도권과 강원영서는 대체로 맑겠으나 그 밖의 지역은 흐리겠다. 제주도와 전남권, 경남권에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제14호 태풍 '찬투'는 차차 동북동진하면서 내일(16일) 오후부터 모레(17일) 사이 남부지방 등이 태풍의 영향권에 들겠다.

기상청은 "전날 오후 3시 기준 태풍 찬투는 중국 상하이 동남동쪽 약 280㎞ 부근 해상에 위치해 있다"며 "태풍은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정체하다가 16일부터 동북동진하면서 16~17일 사이 남부지방과 제주도를 중심으로 태풍의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상된다"고 예보했다.

이날까지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에서 20~80㎜, 전남권·경남권에서 5~30㎜, 강원영동에서 5㎜ 미만이다.

태풍 찬투의 영향이 본격화하는 16일 수도권과 강원영서는 대체로 맑다가 밤부터 흐려지겠고 그 밖의 지역은 대체로 흐리겠다. 제주도 일부 지역에서는 비가 내리겠고 전남권과 경남권에는 밤부터 비가 시작되겠다.

특히 제주도는 16일 오후부터, 남부지방은 17일에 태풍의 영향권에 들면서 매우 강한 비와 함께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강풍특보가 발효된 제주도에는 15일까지 바람이 10~16㎧, 순간풍속 20㎧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특히 16~17일에는 바람이 더욱 강해지면서 제주도·전남남해안·경상권해안을 중심으로 12~22㎧, 순간풍속 30㎧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고 그 밖의 지역에도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다.

태풍 찬투의 이동 속도와 진행 방향에 따라 강수량과 강수 구역, 해상 예보가 변동될 가능성이 있다.

16일까지 중부내륙을 중심으로 낮과 밤의 기온차가 10도 이상으로 크겠다. 15일 아침 최저기온은 16~22도, 낮 최고기온은 23~29도의 분포를 보이겠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19도, 인천 20도, 수원 18도, 춘천 17도, 강릉 18도, 청주 18도, 대전 19도, 전주 20도, 광주 21도, 대구 20도, 부산 21도, 제주 24도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8도, 인천 28도, 수원 28도, 춘천 27도, 강릉 24도, 청주 28도, 대전 28도, 전주 28도, 광주 28도, 대구 26도, 부산 26도, 제주 26도다.

오는 17일 오후부터 밤 사이 경남남해안을 중심으로 만조 시기가 겹치면서 높은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다.

강한 비가 내리면서 많은 빗물이 원활히 배수되지 않을 수 있어 해안가 저지대에서는 침수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15일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과 강수의 영향으로 전 권역에서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k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