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FDA, 화이자 부스터 샷 '글쎄'…바이든 계획 차질 생기나

등록 2021.09.16 08:53:34수정 2021.09.16 12:12: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FDA 직원 보고서…"기존 접종 중증·사망 여전히 보호"
17일 FDA 자문위에 보고…"다양한 연구 결과 제시"

associate_pic

[워싱턴=AP/뉴시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백악관 이스트룸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연설하고 있다. 2021.08.04.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미 식품의약국(FDA) 직원들이 15일(현지시간) 코로나19 부스터 샷(추가 접종)을 일반인에 확대하는 것에 대해 유보적인 입장을 보였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오는 20일부터 일반 대중에 대한 부스터 샷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계획에 차질이 빚어질 지 주목된다.

외신들에 따르면 FDA는 이날 화이자의 부스터 샷 승인 신청 문서를 첫 공개했다. 오는 17일로 예정된 FDA의 독립된 자문기구인 '백신·생물학적제재자문위원회'(VRBPAC) 회의를 이틀 앞두고서다.

화이자는 53쪽 짜리 승인 요청서에서 2차 접종 후 2개월마다 약 6%씩 효능이 감소했다면서 접종 완료 6개월 후 3차 접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데이터는 3차 접종 후 효능이 최대 95%까지 회복됐음을 보여주는 이스라엘 자료를 인용했다.

그러나 FDA는 유보적인 입장을 내놨다. 화이자가 제출한 데이터만으론 일반 대중에게까지 확대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는 것이다.

FDA 직원들은 함께 공개한 23쪽 짜리 보고서에서 "대체로 데이터는 현재 미국에서 허가·승인 받은 백신이 여전히 코로나19 중증과 사망 위험으로부터 보호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일부 연구는 시간이 지나면서 화이자 백신 효능이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지만 또 다른 연구에선 그렇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FDA는 이에 "잠재적으로 관련된 많은 연구가 있지만 FDA는 기본 데이터 또는 결론을 독립적으로 검토하거나 검증하지 않았다"며 "(화이자가 인용한) 이스라엘 데이터를 포함해 일부 연구 결과가 17일 FDA 자문위원회 회의에 제시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FDA의 승인을 받아 이르면 오는 20일부터 일반 대중에 부스터 샷을 투여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재닛 우드콕 FDA 국장 대행과 로셸 월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도 이 계획을 지지했다.

그러나 보건 전문가들 사이에선 이견이 많다. 근거로 활용한 자료만으론 설득력이 충분하지 않고 시기상조란 지적이다.

FDA와 세계보건기구(WHO) 일부 관계자 등이 포함된 국제 과학자 그룹도 지난 13일 공개된 세계적인 의학 저널 랜싯(Lancet)을 통해 "현재로선 일반 대중에 대한 부스터 샷이 필요하지 않다"는 입장을 밝혔다.

완전 접종 후 시간이 지나면서 효능이 다소 약해지긴 했지만 중증 위험도와 사망률을 낮추는 효과는 꾸준히 지속됐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면서 오히려 백신을 공급받지 못하는 사람들에게 나눠주는 것이 더 많은 생명을 구하고 변이의 추가 진화를 막아 궁극적으로 팬데믹 종식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WHO는 전 세계적인 백신 불평등 해소가 먼저라며 선진국의 부스터 샷 중단을 거듭 요청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지난 14일 "전 세계적으로 백신 57억 회분 이상이 투여됐지만 이 중 2%만이 아프리카에 돌아갔다. 여기에선 1차, 2차 접종조차 받지 못한 사람들이 많다"며 "백신 불평등이 지속될수록 바이러스가 더 많이 돌고 진화해 사회·경제적 혼란을 지속시키고 백신 효과를 떨어뜨리는 변이가 출현할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