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취업 한파에도…"상반기 퇴사율 16%, 지난해보다 늘어"

등록 2021.09.21 15:11: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상반기 퇴사율 현황.(그래픽=사람인 제공) 2021.9.21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코로나19로 장기침체가 지속되고 불확실성이 커져 고용시장이 불안한 가운데서도 오히려 지난해보다 퇴사율이 늘어났다는 집계가 나왔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에 따르면 기업 538개사를 대상으로 '상반기 퇴사율 현황'을 조사한 결과 올해 상반기 퇴사율은 평균 15.7%로 집계됐다. 이들 기업의 지난해 상반기 퇴사율이 13.9%였던 것과 비교하면 1.8%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예년 상반기과 비교했을 때 올해 상반기 퇴사율 변화를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증가했다'(37.4%)는 답변이 '감소했다'(21.4%)는 경우보다 약 1.8배가량 많았다. 동일하다는 응답은 41.3%였다.

이들 기업은 퇴사율이 증가한 데 대해 'MZ세대 중심 조직으로 이직·퇴사를 비교적 쉽게 하는 편이라서'(41.3%·복수응답)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어 '코로나19로 회사 실적과 재무상태 악화'(22.3%), '외부 평판 등 조직문화 개선이 쉽지 않음'(21.2%), '초과근무 증가 등 근무 환경 악화'(16.8%), '올해 업황이 급속하게 나빠짐'(15.6%), '무급휴직 등으로 월급 감소'(8.4%) 등 경영상 문제로 인한 퇴사를 많이 꼽았다.

코로나19 전후로 비교했을 때도 '코로나19 이후 퇴사율이 증가했다'(51.5%)는 기업이 조금 더 많았다. 코로나19 전보다 평균 20%가량 퇴사율이 더 증가한 것으로 집계된 가운데 재택근무 경험, 안정성 선호 등의 경향이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전체 응답 기업의 59.7%는 '올해 상반기에 구인난을 더 심각하게 겪고 있다'고 답했다. 이들 기업은 '인력 공백에 따른 업무 차질'(69.5%·복수응답) 문제를 가장 우려했고 '기존 직원들의 업무 가중'(44.2%), '계속된 채용으로 관련 업무 증가'(30.2%), '채용 절차 반복으로 비용 낭비'(27.4%), '급한 채용으로 퇴사율 증가'(27.1%), '부적합한 인재 채용으로 기업문화 훼손'(17.8%) 등도 겪고 있다고 응답했다.

반면에 올해 상반기 퇴사율이 감소한 기업들(115개사)은 그 원인으로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악화로 이직 시도 감소'(60%·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꼽았고 '불확실성을 싫어하고 월급 선호하는 경향 뚜렷'(24.3%), '자유롭고 편안한 기업문화'(20.9%), '연봉, 복리후생 등 처우 개선'(19.1%), '확고한 회사 비전과 성장 가능성 제시'(10.4%) 등으로 답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