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미접종 577만명은 10월 모더나로…사전예약률 0.8%(종합)

등록 2021.09.21 17:29:5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30일 오후 6시까지 미접종자 사전예약 진행
10월1일부터 희망한다면 내일까지 예약해야
"10월 미접종자 사전예약 다시 열 계획 없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추석 연휴 전 1차 접종률 70% 목표 달성을 앞둔 1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북아현체육문화센터에 마련된 코로나19 백신예방접종센터에서 백신 접종자들이 이상반응 모니터링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2021.09.17. scchoo@newsis.com

[세종=뉴시스] 임재희 기자 = 아직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신청하지 않은 577만여명 대상 접종이 10월1일부터 모더나 백신으로 진행된다.

18세 이상 인구의 마지막 국가 예방접종 기회가 될 이번 사전예약률은 아직 0.8%로, 예약은 이달 30일 오후 6시까지다.

21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에 따르면 18세 이상(주민등록상 2003년 12월31일 이전 출생자) 1차 미접종·미예약자와 예약 취소자는 이날 0시 기준 577만6556명이다.

이들 가운데 지난 18일 오후 6시부터 사전예약한 인원은 약 0.8%인 4만4528명이다.

연령대별로는 50대가 1만5299명(1.8%)으로 가장 많았고 20대 8193명(0.7%), 30대 6694명(0.5%), 60대 6257명(1.1%), 40대 5814명(0.5%), 70대 1291명(0.5%), 18세 이상 10대 742명(0.7%), 80대 이상 238명(0.1%) 등이다.

60세 이상 고령층의 경우 전체 대상자의 91.7%가 1차 접종을 받고 86.6%는 권장 횟수를 모두 접종 완료했지만 코로나19 감염 시 중증 입원 등 건강 상태가 악화될 가능성이 높아 백신을 통한 감염과 중증 예방이 필요하다.

50대 이하 연령층도 중증 악화 위험은 존재하며 활동량 등을 고려했을 때 감염 시 다른 사람으로 전파될 가능성이 있다.

이에 추진단은 '미접종자는 전체 접종대상자 접종 이후 마지막 순위로 조정한다'는 원칙에 따라 10월1일부터 16일까지 추가 예방접종을 진행한다.

10월1일부터 접종할 백신은 모더나 백신이며 위탁의료기관에서 접종이 이뤄진다. 건강보험 미가입자는 예방접종센터를 통해서만 접종이 가능하다.

추진단 관계자는 "(미접종자 신규 예방접종은) 모더나 백신으로 접종 예정"이라며 "수급 상황에 따라 mRNA(화이자-바이오엔테크·모더나) 백신 중에서 변경될 수 있으며 이 경우 개별 안내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예약 기간은 18일 오후 8시부터 30일 오후 6시까지다. 단, 위탁의료기관까지 백신 운송 등 일정을 고려했을 때 10월1일부터 접종을 원한다면 22일 오후 6시까지는 예약을 마쳐야 한다. 23일 오후 8시부터 예약할 때는 가장 빠른 접종 일자가 10월11일이다.

추진단이 18세 이상 미접종자에게 신규로 예방접종을 진행하는 건 이번이 마지막이 될 가능성이 높다. 

홍정익 추진단 접종관리팀장은 20일 "지금까지의 계획으로는 9월30일까지 사전예약을 종료하고 10월에 다시 예약을 열 계획을 하고 있지 않다"며 "10월1일부턴 9월30일까지 예약하신 분들이 접종한 후에 전체적인 접종 상황과 필요성을 검토해 필요하다면 고려하겠지만 지금은 미접종자 예약을 10월에 다시 열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사전예약은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시스템(ncvr.kdca.go.kr)에서 진행된다. 스스로 예약이 어려운 고령층이나 외국인 등은 보호자가 대리 예약할 수도 있다.

사전예약과 관계없이 위탁의료기관이나 예방접종센터 잔여백신으로 1·2차 접종도 가능하다. 네이버·카카오 앱 등 SNS 당일 신속 예약서비스나 의료기관에 개별 연락해 예비명단에 이름을 올리면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lim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