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파산설' 중국 헝다 "23일 위안화 채권 이자 지급"

등록 2021.09.22 17:49: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댜른 채권 이자는 언급안해

associate_pic

[베이징(중국)=AP/뉴시스]지난 21일 중국 베이징에 있는 에버그란데 시티 플라자의 벽에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의 개발 프로젝트 지도가 보인다. 2021.09.22.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파산 우려가 고조되고 있는 중국 부동산 개발업체 헝다(恒大·에버그란데)가 오는 23일 일부 채권 이자를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22일 폭스비즈니스,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 등에 따르면 헝다는 선전증시에서 거래된 2025년 9월 만기인 위안화 채권의 일부 이자를 오는 23일 지불하겠다고 발표했다.

글로번 금융정보 조사업체 리피니티브에 따르면 이자 규모는 2억3200만 위안(약 425억 원)이다.

그러난 같은 날인 23일 만기인 2022년 3월 만기 달러화 채권의 이자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 약 8353만 달러(약 989억 원) 규모다.

중국의 2위 부동산 업체 헝다는 채무 불이행으로 인한 파산설에 휩싸이면서 세계시장에 불안을 초래하고 있다. 뉴욕증시, 일본 증시 등의 주요 지수는 헝다발 리스크 우려로 하락했다.

폭스는 헝다의 이번 발표가 세계 시장에 일부 안도감을 줬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블룸버그는 헝다가 새로운 불안을 불렀다고 지적했다. 또 문제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최소 2곳의 은행에 지난 20일 기한인 대출 이자를 지급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