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발 사주' 조성은, 윤석열·김웅 명예훼손 등 혐의 고소

등록 2021.09.23 22:09:20수정 2021.09.23 23:26:0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23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 접수
명예훼손, 모욕 등 혐의…尹엔 협박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조성은 전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 (사진 = 뉴시스DB) 2021.09.10

[서울=뉴시스] 이기상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임 시절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을 폭로한 제보자 조성은씨가 23일 윤 전 총장과 김웅 국민의힘 의원을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조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과 김 의원을 자신의 명예를 훼손하고 모욕했다는 내용으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함께 올린 고소장에 따르면 그는 김 의원을 명예훼손, 허위사실유포 및 명예훼손, 공익신고자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고소했고, 윤 전 총장에 대해서는 김 의원과 같은 혐의에 더해 협박 및 특수협박교사 혐의를 고소장에 추가로 적시했다.

이들이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의 제보를 조작으로 매도하는 등의 발언을 한 것을 문제 삼은 것으로 보인다.

조씨는 지난 17일에도 페이스북을 통해 윤 전 총장과 김 의원에 대한 고소를 진행할 뜻을 밝힌 바 있다.

이 외에도 조씨는 자신의 배후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있다거나 자신을 가리켜 '제2의 윤지오'라고 언급한 국민의힘 김기현 원내대표와 권성동 의원, 장제원 의원 등에 대해서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통해 고소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wakeup@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