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靑 "조건 내세운 북한, 대화 길 열려 있다는 메시지"

등록 2021.09.24 14:13:05수정 2021.09.24 14:18: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북한, 대북 적대시 정책 폐기가 먼저라는 조건 얘기해"
"조건은 대화·협력을 전제 해…북한 반응은 좋은 신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모습. (사진=뉴시스DB). 2021.09.14.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청와대는 24일 북한이 문재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에 대북 적대시 정책 철회가 선행돼야 한다는 공식 입장을 밝힌 것에 관해 "결과적으로는 미국을 향해서 대화의 길이 열려있다는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KBS 라디오 '오태훈의 시사본부' 전화 인터뷰에서 관련 사회자의 질문에 "(북한이 종전선언을) 시기상조라며, 또 미국에 대해서 대북 적대시 정책을 폐기하는 것이 먼저라는 조건을 이야기하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박 수석은 "조건이 붙어있다는 것은 조건을 충족하기 위한 서로 대화와 협의가 진행돼야 한다는 점을 전제로 한다"면서 "그렇기 때문에 북한의 반응은 좋은 신호라고 개인적으로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또 "이날 북한의 입장에는 긍정적·부정적 요소들이 혼합돼 있다. 그래도 북한 역시 미국과의 대화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며 "아주 신속한 반응은 의미가 있다. 문구를 보면 굉장히 논리적인 구조로 구성돼 있는데, 저는 좋은 의미로 받아들이고 있다. 그런 측면도 함께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리태성 북한 외무성 부상은 이날 오전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발표한 담화에서 문 대통령의 종전선언 제안에 대해 "장기간 지속되여 오고있는 조선반도의 정전상태를 끝낸다는 것을 공개하는 정치적 선언이라는 점에서 상징적인 의미는 있다"면서도 "그러나 눈앞의 현실은 종전선언 채택이 시기상조라는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는 긍·부정이 섞인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우리를 둘러싼 정치적 환경이 달라지지 않고 미국의 적대시 정책이 바뀌지 않는 한 종전을 열백번 선언한다고 하여도 달라질 것은 하나도 없다"며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 우선 철회를 종전선언 논의의 조건으로 내세웠다.

또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이날 오후 박 수석의 라디오 인터뷰 직후 15번째 대남 담화를 내고 "종전선언은 나쁘지 않다"면서도 "그러나 지금 때가 적절한지 그리고 모든 조건이 이런 론의(논의)를 해보는데 만족되는지를 먼저 살펴보아야 할 것"이라고 논의 조건을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