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文정부 4년간 광화문 상가 공실률 12.8배 '껑충'

등록 2021.09.27 16:36: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송석준 국민의힘 의원, 국토부 자료 분석
서울 중대형 상가 공실률 평균 40% 증가
소규모 상가도 2.7배 늘어…명동 43.3%

associate_pic

뉴시스 자료사진


[서울=뉴시스] 홍세희 기자 = 문재인 정부 출범 후 4년간 서울의 상가 공실률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송석준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7년 2분기와 올해 2분기 서울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평균 40% 증가(6.9%→9.5%)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규모 상가 공실률도 평균 2.7배(2.4%→6.5%) 늘었다.

특히 같은 기간 서울 도심지역 중대형 상가 평균 공실률은 3.5배(4.4%→15.2%)나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광화문의 경우 12.8배(1.8%→23%), 명동은 9.3배(4%→37.3%), 남대문 5배(2.5%→12.6%)로 껑충 뛰었다.

강남지역 중대형 상가의 경우 논현역은 19.1배(1%→19.1%), 청담은 5.4배(3.4%→18.3%), 강남대로 3.2배(3%→9.5%)로 대폭 늘었다.

소규모 상가 공실률 평균은 2.7배(2.4%→6.5%)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명동의 경우 0%→43.3%로 점포 10개 중 4개 이상이 비었고, 이태원도 0%→31.9%로 증가했다.

청년 유동인구가 많은 강북의 대표상권인 신촌·이대의 소규모상가 공실률은 0%→7.2%로 늘었고, 홍대·합정은 6.1배(3.7%→22.6%) 공실률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198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