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홍성군의회 "신청사 이전 후 원도심 위해 구청사는 허물어야"

등록 2021.09.28 16:44: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홍성=뉴시스] 홍성군의회 정책협의회 모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뉴시스] 유효상 기자 = 충남 홍성군 원도심 활성화를 위해 현재 군청사를 신청사로 이전한 후 문화재를 제외한 구청사를 허물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홍성군의회(의장 윤용관)는 28일 소회의실에서 정책협의회를 갖고 '원도심 활성화 방안 수립 연구 용역'을 비롯한 주요 군정시책을 듣고 추진방향을 제시했다.

 이날 회의에서 의원들은 원도심 활성화 계획은 구청사 재활용보다는 철거 후 서해선복선전철 등 수도권 접근성을 살린 지역발전 방안이 나와야 한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장재석 부의장이 진행한 이날 정책협의회에서 홍주성이 갖고 있는 잠재력을 활용하기 위해서는 홍성군청 구청사에 대한 활용계획이 아닌 철거 계획이 선행되고 이에 따른 복원사업 및 특성화사업이 진행되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또 원도심 활성화 용역이 주민들의 실질적인 소득을 위한 계획이 없음을 지적하고 충남혁신도시의 수부도시로서의 위상을 높이는 방안과 서해선복선전철과 장항선복선화사업, 수도권전철, 제2서해안고속도로 등 교통인프라 확충에 따른 물류기지화 등 미래먹거리에 대한 고민을 주문했다.

 특히, 관광산업 소프트웨어 확충에 집중되어 있는 용역의 한계를 지적하고 기획감사담당관에서는 군 전체에 대한 거시적인 안목의 발전 방향을 제시해 줄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 인구유인책이 될 수 있는 수변 공간 활용방안과 미디어파사드 주차타워 설치 등 특색있는 사업추진을 강구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어진 홍성군 가족센터 운영방안 연구용역은 아동은 물론 청소년까지 이용을 확대해 줄 것과 지역에 편중되지 않도록 접근성을 높일 수 있는 차량운행 등에 대한 대책을 수립할 것을 주문했다.

 이밖에도 아동일시보호시설 전환과 2021년 홍주문화관광재단 하반기 주요업무 계획보고, 학교급식 지역식재료 사용확대 역량 강화 프로그램 성립전 예산편성 등에 대한 보고가 진행됐다.

 아울러, 홍성군의회는 10월 18일부터 25일까지 제281회 임시회를 열고 군정질문 및 주요사업장 방문 및 조례안 등 일반안건을 처리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yreport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