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시, 어르신 위한 '유니버설디자인 가구 가이드북' 발간

등록 2021.09.29 11:15: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어르신 사고 많은 가정 내 안전 가구디자인 제시
가이드북 적용한 침대·소파 제작해 시범 설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가 어르신의 신체적 특성을 고려해 일상에서 안전하게 이용가능한 침대와 소파 디자인을 담은 '유니버설디자인 가구 가이드북'을 발간했다. 2021.09.29 (사진 = 서울시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서울시가 초고령사회를 앞두고 어르신의 신체적 특성을 고려해 일상에서 안전하게 이용가능한 침대와 소파 디자인을 제안한다.

서울시는 29일 '유니버설디자인 가구 가이드북'을 지자체 최초로 개발·발간했다고 밝혔다. 가이드북에는 어르신이 일상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침대와 소파 디자인을 담았다.

소파의 경우 앉았을 때 발이 바닥에 닿을 수 있도록 어르신의 무릎(오금) 높이가 되도록 제작하면 낙상을 예방할 수 있다. 침대는 눕고, 앉고, 일어나는 다양한 활동을 보조하는 다목적 손잡이를 설치하고, 손이 닿는 곳에 자주 쓰는 물건을 올려둘 수 있는 선반을 설치할 것을 조언했다.

모든 가구 모서리는 부딪힘으로 인한 충격을 최소화하도록 둥글게 만들고, 가구 구성요소 중 돌출부위는 최소화해 발이 걸리는 요소가 없도록 한다. 가구 설계 시엔 육체적 부담을 덜어주는 높이·깊이·너비를 권장한다.

가구 디자이너나 제작·판매업체 등은 이 가이드북을 참고해서 어르신을 위한 가구를 만들 수 있다. 일반 소비자는 현재 사용 중인 가구를 점검하거나 새로운 가구를 선택할 때 활용할 수 있다. 간단하게 진단해볼 수 있는 '체크리스트' 형식으로 제작됐다.

서울시는 2025년 초고령사회(65세 이상 인구 20%) 진입이 예상되고 고령층 1인가구가 급증하는 가운데 사고가 가장 빈번하게 일어나는 집 안의 안전한 생활환경을 유도해 사고를 예방하고 나아가 자립생활을 지원한다는 목표다.

시는 가이드북의 내용을 적용한 실제 가구를 제작해 1인 노인지원주택 11곳과 치매안심센터 2곳에 시범 설치하고 시민 누구나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향후 어르신들의 사용 소감과 평가를 거쳐 가이드북을 업데이트할 계획이다.

시민 누구나 볼 수 있도록 서울시 e-북 홈페이지에도 게시했다. 관련 기관, 학회 등에도 가이드북을 배포할 예정이다. 가이드북 관련 문의는 서울시 디자인정책과로 하면 된다.

이혜영 서울시 디자인정책과장은 "이번에 개발된 가이드북을 토대로 더 다양한 기능과 형태를 가진 제품이 개발돼 어르신들이 집에서도 안전하고 편리한 삶을 누릴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