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aT 학교 급식 전자조달 시스템, 울타리 밖 공공 급식까지 책임진다

등록 2021.09.29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9500개 학교 이용 eaT, 내년 공공급식 플랫폼으로 구축
어린이집·사회복지시설·지자체 등 공공 분야까지 확대
우리 농수산물 소비시장 확대하고 안전한 먹거리 제공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오종택 기자 = 전국 초·중·고교 80%가 급식 식재료 조달을 위해 이용 중인 학교급식전자조달시스템(eaT)이 공공분야 전반을 아우르는 공공급식 플랫폼으로 거듭난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29일 브리핑을 열어 학교급식전자조달시스템을 유치원과 어린이집, 사회복지시설 등 공공급식 영역으로 확대한다고 밝혔다.

aT는 2010년부터 안전한 식재료 공급을 통한 국민 식생활 개선과 우리 농수산식품 소비 활성화를 위해 eaT를 운영하고 있다. 시행 초기 119개 학교에 불과했으나 매년 대상을 확대해 지난해 기준 전국 초·중·고교의 80%에 달하는 9465개 학교가 이용 중이다.

eaT를 통한 거래되는 식재료의 90% 이상이 국내산 농수산식품이다. 지자체 급식지원센터 전용 학교급식지원센터시스템(SIMS)을 통해 로컬푸드·친환경 등 지역 농수산식품의 판로를 지원하고, 소비를 촉진하는 역할도 한다.

기존 학교 중심에서 어린이집이나 사회복지시설, 지자체 등 다양한 수요처에 국산 농수산식품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도록 공공급식 플랫폼을 구축, 내년 9월께 서비스를 오픈할 예정이다.

플랫폼이 구축되면 기존 학교 중심에서 유치원·어린이집·사회복지시설 등 공공급식 영역으로 각 수요처의 특성에 맞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 플랫폼 운영으로 생성되는 거래데이터를 표준화하고 통계를 관리하는 '식재료 종합관리시스템'을 구축해 급식 식재료의 수급정보 제공 등 다양한 기능도 마련할 계획이다.

플랫폼 구축과 더불어 공공급식 식재료 안전성 관리강화를 위해 공급업체 점검활동을 보다 과학적이고 체계적으로 개선한다.

ICT 기술 활용도를 높여 응찰이력이나 IP정보 등 빅데이터를 활용한 데이터 분석으로 지능형 입찰관제시스템을 고도화한다. 모바일 기반 공급업체 대상 만족도와 리뷰를 통해 수요기관이 우수업체를 확인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와 함께 공공급식시장으로 진출을 희망하는 업체를 대상으로 맞춤형 컨설팅과 수요기관 우수 영양사를 매칭한다. 식품안전전문기관 등과 위생교육 콘텐츠를 제작하고, 지역별 급식자문위원회 운영과 식재료 영양 및 식품안전 관련 정보제공 등 대국민 서비스도 확대한다.

 윤영배 aT 농식품거래소 본부장은 "공공급식 플랫폼은 우리 농수산식품의 소비시장 확대와 먹거리 선순환을 통한 지속가능 농업 실현에 기여할 것"이라며 "eaT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보다 많은 수요처에서 편리하고 유익하게 이용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학교급식전자조달시스템 홈페이지. *재판매 및 DB 금지




◎공감언론 뉴시스 ohj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