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대장동 의혹, 지휘관으로 도덕적 책임…국민에 무한 책임"

등록 2021.10.05 20:34: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추미애, 이낙연에 공세…"특검 도입하라고 野와 같은 주장"

associate_pic

[부천=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후보가 5일 경기 부천시 OBS경인TV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선거 후보자 방송토론회에 앞서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2021.10.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한주홍 권지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5일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해 "관련 직원 일부가 오염됐다니 지휘관으로서 도의적 책임을 져야 하고, 국민에 무한책임을 져야 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OBS 주관으로 진행된 민주당 대선 경선 TV 토론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의 '이 지사가 생각하는 책임이 어디까지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이 지사는 "이런 방식이 되지 않고 일탈이 생기지 않도록 노력하고, 제도적 개혁을 하고 엄정한 책임을 묻는 방향으로 가겠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 지사는 "저로서는 무리할 정도로 개발이익을 최대한 환수했다"며 "예상 이익의 70%를 환수했고, 2017년 2년이 지난 뒤 땅값이 올라 추가로 부과했다. 최선을 다했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러면서 "특혜는 제가 준 게 아니고 상당 부분을 환수했는데 더 못한 게 아쉬움이 있다"고 부연했다.

대장동 의혹과 관련해 추 전 장관은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를 향해 공세를 벌이기도 했다.

추 전 장관은 "이낙연 캠프는 대장동을 최순실 급이라고 해 자극적으로 말하고 불안감을 조성했다. 특검 도입하라는 야당과 같은 주장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 전 대표는 "국정조사와 특검은 반대한다. 수사가 완전하지 못하면 특검 요구가 나올 것이라고 했는데 왜곡하지 말라"며 "경찰의 수사가 매우 미진하다. 그런 불안을 잠재우기 위해서라도 합수본(합동수사본부)이 필요하다는 소신은 변함이 없다"고 답했다.

추 전 장관은 "이 전 대표는 대장동 사건을 정치적 셈법에 따라 규정하고, 여론몰이하는데 바람직하지 않다"며 "대장동 의혹을 규명하지 못하면 문재인 정부 성공과 관련이 있다고 하는데 무리하게 대통령에 부담을 주는 게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 전 대표는 "수사가 잘 돼서 문재인 성부 성공이 완벽하게 이뤄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