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방부 국정감사, 국민의힘 '대장동 팻말' 대치 끝 무산

등록 2021.10.05 21:28: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민의힘, 국감장에 대장동 팻말 부착
민주당, 정치 중립 문제 삼아 제거 요구
대치 끝 무산…내일 합참 국감도 불투명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5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정감사가 야당의 대장동 피켓에 여당이 항의하면서 시작을 못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0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국회 국방위원회 차원의 국방부 국정감사가 국민의힘 의원들의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의혹 관련 팻말 시위 끝에 결국 무산됐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민홍철 국회 국방위원장은 5일 오후 8시께 기자회견을 열어 "오늘 국방위 첫 감사 일정이 개회하지 못하고 사실상 종료됐다"며 "위원장으로서 여야 간사 간 합의를 종용했지만 결국 절충이 안 됐다"고 밝혔다.

민 위원장은 "여기는 국회가 아니라 국방부고 군의 정치적 중립은 보장된다"며 "피켓 자체가 정치적 의미가 있는 내용이라 정치적 중립을 훼손한다고 판단했고 저로서도 정치적 중립이라는 원칙을 깰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이날 오전 국감장에 '특검 거부하는 자가 범인이다'라고 적힌 팻말을 달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5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국회 국방위원회의 국정감사가 야당의 대장동 피켓에 여당이 항의하면서 열리지 못 하고 있다. 2021.10.05. photo@newsis.com

이에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항의하며 팻말을 제거하라고 요구했다.

그러자 국민의힘 의원들은 대장동 의혹 관련 발언을 한 뒤 팻말을 내리겠다고 제안했다. 민주당은 이를 거부했다. 결구 국감은 시작도 못한 채 끝났다.

오는 6일에는 합동참모본부 국정감사가 예정돼있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개발사업 문제를 계속 제기하겠다는 입장이라 합참 국감도 무산될 가능성이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