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징어 게임' 체험 대기하다 진짜 난투극 벌인 프랑스팬들(영상)

등록 2021.10.06 16:04:04수정 2021.10.06 16:06: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광팬들 최장 7시간까지 기다리다 시비
주먹질, 발길질 등 격투기 방불… 경찰 출동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지은 인턴 기자 = 프랑스 파리에서 개장한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체험장에 입장하려고 기다리던 사람들 사이에 난투극이 벌어져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이 체험장은 지난 2일(현지 시각) 개장해 팬들이 ‘오징어 게임’에 등장하는  한국 전통 어린이 놀이들을 실제로 체험해 볼 수 있게 꾸며졌다. 

입장객들이 딱지치기 하는 장면을 비디오로 찍어 올린 틱톡은 1100만 명 넘게 볼 정도로 인기를 끌었다.



‘오징어 게임’ 속 등장인물처럼 빨간색 점프슈트를 입은 진행요원이 팬들을 지하로 데려가 달고나 게임을 시키기도 했다.

틱톡 아이디 @clemxhlgn는 "대기열은 200m를 넘고 “7시간째 입장을 기다리고 있다"고 적었다.

주먹질, 발차기 등 격투기를 방불케 하는 격렬한 난투극의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장시간 대기하면서 신경이 곤두 선 군중 사이에서 시비가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오징어 게임’은 전 세계 넷플릭스 TV시리즈 순위 1위를 싹쓸이하면서 일부 ‘광팬’들 사이에서 컬트 현상까지 빚어지고 있다.

새터민 ‘새벽’ 역의 정호연은 인기가 폭발하면서 트위터 팔로워 수 약 1330만 명 (5일 오전 10시 기준)을 기록해 기존 1, 2위였던 이성경, 송혜교를 제쳤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았다. 넷플릭스 콘텐츠 중 최초로 83개국에서 1위에 올랐다.

한편 해외에 거주하는 한국 교민들 트위터에 따르면 영어 등 각국어로 번역된 자막에 오역이 많아 드라마 속 대사나 게임을 잘못 이해하는 경우도 종종 벌어지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wldms665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