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 "이재명, 셀프 봉고파직이 당연"…특검 촉구 1인 시위 나서

등록 2021.10.16 16:33: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재명, 궤변으로 대응한다면 국민의힘은 용납 안 해"
"이재명 감싸는 민주당 모두 대장동 게이트의 공조자"

associate_pic

[창원=뉴시스] 차용현 기자 = 16일 오후 국민의 힘 이준석 당 대표가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인근 도로에서 대장동 게이트 특검 촉구 1인 도보 피케팅을 하고 있다. 2021.10.16. con@newsis.com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6일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합포구에서 약 8㎞를 걸으며 '대장동 특검'을 촉구하는 도보 1인 시위를 진행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마산역에서 시위를 마친 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를 향해 "측근인 유동규(전 경기관광공사 사장)가 구속됐고, 본인이 서명한 문서로 대장동 개발이 진행된 게 확인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더는 자신을 돕던 사람을 괴롭히지 말고 '셀프 봉고파직(封庫罷職·죄를 저지를 관리를 파면하고 관고를 잠근다)'하고 본인이 먼저 위리안치(圍籬安置·유배지 집 주변에 가시 울타리를 둘러 가두는 형벌)되는 게 당연하다"고 강조했다.

이는 지난달 29일 이 후보의 발언에 대한 대응이다. 이 후보는 당시 대장동 개발 의혹은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주장하며 이 대표와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향해 "봉고파직" "위리안치" 등을 언급하며 비난한 바 있다.

이 대표는 "1번 플레이어인 이재명에 경고한다"며 "본인이 정치를 하며 해온 것처럼 궤변으로 대응하거나, 전혀 상관이 없는 이야기를 하고 해명이 됐다고 과장하거나, 진짜 거짓말을 하거나. 어떻게 하더라도 우리 국민의힘은 용납하지 않겠다"고 했다.

그는 "민주당에 계신 분들에도 엄중하게 경고한다"며 "지금까지는 (대장동 의혹을) 이재명 개인의 부도덕함으로 저희가 치부했다면 지금부터는 부도덕한 사람을 감싸는 민주당의 모든 구성원을 국민은 공조자로 바라볼 것이다"고 압박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삼권분립이 살아있다면 민주당은 입법부로서 처신을 잘 해야 한다. 국민이 바라는 특검을 통과시켜 주범이 누구고, 설계했던 사람이 누군지 국민에 드러내는 게 방법이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