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북도 16개 시군 인구감소지역에 지정

등록 2021.10.18 16:54: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행안부 전국 인구감소지역 89곳 고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8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정부가 지역 인구감소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인구감소지역 89곳을 처음 지정했다. (그래픽=전진우 기자) 618tue@newsis.com


[안동=뉴시스] 류상현 기자 = 행정안전부가 관련 법령에 따라 경북지역 16개 시군이 인구감소지역으로 지정됐다.

경북도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지난해 11월 국가균형발전 특별법 개정과 지난 6월 시행령 개정에 따른 인구감소지역 지정 및 지원을 위해 18일 인구감소지역 89곳을 지정·고시했다.

이번에 지정·고시된 지역은 부산 2곳, 대구 2곳, 인천 2곳, 경기 2곳, 강원 12곳, 충북 6곳, 충남 9곳, 전북 10곳, 전남 16곳, 경북 16곳, 경남 11곳이다.

지금까지는 한국고용정보원의 지방소멸위험 지수(20~39세 여성인구/65세 이상의 인구)에 따라 전국 19개 시군이 소멸위험지역으로 지정 분류돼 비공식적으로 활용됐다.

이번에 행안부는 자연적·사회적 인구지표가 종합적으로 포함된 인구감소지수를 반영해 앞으로 정부 및 지자체 인구활력 정책에 활용된다.

인구감소지수를 구성하는 지표는 ▲법적 고려사항과의 부합성 ▲통계자료의 객관성 ▲인구감소 현상을 설명하는 대표성 등을 검토한 후 인구증감률, 고령화비율, 조출생률 등 8개로 구성됐다.

행안부는 여기에 통계기법 활용으로 지표별 가중치를 주어 종합한 인구감소지수를 최종적으로 산정했다.

경북에서는 고령군, 군위군, 문경시, 봉화군, 상주시, 성주군, 안동시, 영덕군, 영양군, 영주시, 영천시, 울릉군, 울진군, 의성군, 청도군, 청송군 등 16곳이 지정됐다.

경북도는 대구시와 분리된 1981년 319만명이던 인구가 지난해 말에는 264만명으로 55만명이 줄었으며 지난 해에도 2만6000여명이 감소했다.

지난 10년간 청년인구는 17만명(5.8%) 줄었고 고령인구는 반대로 17만명 정도(6.7%) 늘었다.

경북도는 인구감소에 따른 지방소멸위기에 선제적으로 대처하고 지속가능한 지역발전 전략마련을 위해 전국 최초 도단위 지방소멸대응 종합계획 수립 용역을 추진하고 있다.

용역을 통해 도내 시군의 인구구조와 인구변화, 이동유형 및 지역실태 등 여건 분석하고, 지방소멸대응 전략 및 정책방향을 마련해 지역 맞춤형 정책을 마련한다는 입장이다.

도는 앞으로 행정안전부 인구감소지역 지원정책 방향에 맞춰 중앙-지방 공동대응 전략, 지자체간 상생협력 사업, 지역주도 시책사업 등을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이번 정부의 인구감소지역 지정과 더불어 지역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행재정적 지원책이 마련되기를 바란다"며 "인구감소, 고령화, 인구감소, 지방소멸의 인구구조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처해 지역맞춤형 지방소멸대응 정책 발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pr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