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울산 하이테크밸리 일반산단 2·3단계 사업 본격화

등록 2021.10.19 06:30: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9일 산업단지계획 변경안 및 제영향평가 합동 설명회 개최
산단 구역 확장, 이주택지 조성, 부진입도로 신설 등 의견 수렴

associate_pic

[울산=뉴시스] 조현철 기자 = 울산 하이테크밸리 일반산업단지 2·3단계 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울산시는 19일 오후 2시 울주군 삼남읍 행정복지센터 대강당에서 주민 및 관계전문가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하이테크밸리 일반산업단지 개발계획 변경안 합동 설명회를 개최한다.

이번 설명회는 산업단지 인·허가 절차 간소화 특례법에 따른 행정절차의 하나로 하이테크밸리 일반산업단지 개발계획 변경 및 각종 제영향평가 분야에 대한 폭넓은 의견 수렴으로 합리적인 개발계획 수립을 위해 마련됐다.

울산 하이테크벨리 산업단지는 울주군 삼남읍 가천리·상천리·방기리 일원 면적 206만3779㎡에 총사업비 2508억 원을 들여 2006년부터 2023년까지 3단계(1단계 2018년 준공)로 조성한다.

시는 이날 설명회를 통해 개발계획 변경안 등에 대한 분야별 전문가 및 주민의 폭넓은 의견 청취를 거쳐 반영 여부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특히 시는 산업단지 개발계획 변경을 통해 경제자유구역과 강소기술연구개발 특구로 지정된 1·2단계 조성과 기업유치 계획을 앞당기고 삼성SDI와 오뚜기식품이 입지한 3단계 사업의 투자여건을 개선함으로써 해당기업의 신산업 등에 대한 투자 확대를 극대화키로 했다.

세부 토지 이용 계획을 보면 에너지저장장치(ESS), 전기자동차 배터리 등 2차 전지사업과 친환경 에너지 관련 미래 신산업 연구개발(R&D) 및 생산시설 전용 첨단산업단지로 육성함으로써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중추적 역할 수행이 가능토록 계획했다.

시는 체계적인 산단 관리를 위해 기존 부산우유와 금강공업 공장을 산단으로 편입한 바 있다.

시는 사업 구역 거주민을 위한 이주대책의 하나로 산단 인근에 이주택지 조성을 계획하고 35호 국도와 연결되는 산단 부진입도로(L=407m, B=15m)를 신설함으로써 산단 활동지원과 근로자 및 인근 주민의 생활 여건 개선도 고려했다.

아울러 개발대행방식으로 계획된 3단계 삼성SDI와 3-1단계 오뚜기 공장의 구역을 공구 분할하고 업종코드를 현행화함으로써 기업운영 애로사항도 해소했다.

시 관계자는 "하이테크밸리 일반산업단지 개발사업은 시 균형 발전과 서부권 개발을 위한 핵심사업"이라며 "산단조성 후 본격적인 설비투자까지 이뤄지면 고용 창출과 더불어 시가 친환경 신산업 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중심축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hc@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