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민주노총, 서대문 일대 집결 '극심 혼잡'…분노한 운전자들 '빵~' 경적 항의도(종합)

등록 2021.10.20 15:32:06수정 2021.10.20 15:34: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장소 공개 직후 서대문역 사거리 점령
경찰 병력 뒤늦게 도착…차로 확보 안돼
버스 등 수십분째 제자리…항의 경적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윤청 기자 =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윤희 기자, 임하은 수습기자, 홍연우 수습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이 20일 오후 총파업 투쟁에 돌입하면서 집결지인 서울 서대문역 인근에는 극심한 혼잡이 빚어지고 있다.

민주노총은 당초 이날 오후 2시부터 전국에서 대규모 총파업 집회를 예고했으나, 서울 도심 집회의 구체적인 장소는 공개하지 않았다.

예고한 시각이 임박한 오후 1시30분에야 "금일 대회는 서대문역 사거리에서 진행한다"고 밝혔고, 남대문과 서울역 등에서 서대문역 방향으로 민주노총 관계자들이 쏟아져 나왔다.

예정시간 30분 전에 집회 장소를 공개했으나, 서대문역 일대에는 순식간에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들어찼다. 서울역 방향 4차로, 독립문 방향 4차로 등을 점령했고 광화문과 충정로 방향 역시 조합원들이 차도 위로 몰려나왔다. 사실상 장소 공개 직후 집결이 이뤄진 모습이었다.

경찰도 서대문역 집회는 예상하지 못한 탓인지, 차로 확보 등이 이뤄지지 않았다.

결국 일대에는 극심한 교통 혼잡이 빚어졌다. 민주노총이 이미 서대문역 사거리를 점거한 이후에야 광화문 방향 등에서 경찰 병력이 서둘러 이동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집회 개최사실을 미처 알지 못하고 서대문역 사거리로 진입하려던 차량들은 집회 인파에 가로막혔다. 길을 트지 못한 일부 차량들은 방향을 돌리지도 못하고 수십분째 제자리에 머물러 있어야 했다.

날벼락에 분노한 운전자들은 경적을 길게 울리며 항의의 뜻을 드러내기도 했다. 지나갈 수 있게 길을 터달라는 의미였으나, 이미 운집하기 시작한 대규모 인파에는 별다른 영향을 주지 못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20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서대문역 사거리에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총파업 집회가 진행되고 있다. 2021.10.20. kch0523@newsis.com

서울역과 광화문 등 도심 노선을 이동하는 시내버스들도 정체를 피하지 못했다. 요란한 사이렌을 울리는 구급차들조차 간신히 인파 사이를 서행해 빠져나갔다.

민주노총은 당초 오후 2시 집회를 예고했으나, 서대문역 일대 혼란이 극심하자 대열을 정비하느라 2시40분께야 대회 시작을 알렸다. 풍물패 공연, 난타 공연 등이 차로 위에서 진행됐다.

뒤늦게 현장에 도착한 경찰은 미신고 불법집회를 해산하라는 경고 방송을 거듭 진행 중이다.

경찰과 집회 참가자들 사이 충돌이 벌어지기도 했다. 경찰이 공간 확보를 위해 앉아있던 일부 민주노총 조합원들의 이동을 요청한 것인데, 잠시 몸싸움이 벌어졌다가 큰 충돌 없이 마무리됐다.

오후 3시 기준 서대문역을 중심으로 충정로 방향, 서울역 방향은 전 차로가 통제됐고 독립문 방향과 광화문 방향은 1개 차로를 제외하고 전 차로에 집회 참여자 또는 경찰이 들어서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ympath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