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익산시, 농업·식품 연계 일자리 창출 지역경제 대전환 모색

등록 2021.10.22 11:26: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익산=뉴시스] =전북 익산시청 전경. (사진 = 뉴시스 DB)  photo@newsis.com


[익산=뉴시스] 강명수 기자 = 전북 익산시는 상생형 일자리 모델 운영을 통한 지역경제 대전환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익산시는 국가식품클러스터와 하림 등이 위치한 장점을 살려 농업과 식품 분야를 결합한 일자리 창출에 도전한다.

시가 추진하는 익산형 일자리는 대기업 중심의 산업 생태계 패러다임을 전환하고 낮은 고용률, 청년인구 유출, 고령화 등 지역사회 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발판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번 사업은 농업과 식품기업 간 수평적 상생 관계를 확대하고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 동반 성장할 수 있는 체계를 구축하는 것이 핵심이다.

익산형 일자리는 도농복합도시의 특징이 반영됐으며 농업이 중심이 된 전국 최초의 노·농·사 간 상생 일자리 모델이다.

이번 사업에는 탑마루조합공동사업법인과 (재)푸드통합지원센터 등 지역 농업생산자단체와 하림, 국가식품클러스터 입주기업 등이 참여한다.

하림은 국가식품클러스터 입주기업에 유통플랫폼과 역량강화 컨설팅을 지원해 기업들의 동반성장과 공동 이익 창출에 앞장선다.

이어 다양한 참여기업들과 함께 지역 농산물 사용과 안정적인 일자리를 확대하는 등 각종 사업을 추진한다.

익산형 일자리 사업을 위한 상생협의회와 실무위원회는 노·농·사·민·정 각 분야 대표가 참여하고 있으며 향후 익산형 일자리 상생협약 수립과 이행을 위한 중요한 의사결정 역할을 하게 된다.

시는 상생협의회와 함께 ‘익산형 일자리’가 정부의 상생형 지역 일자리 모델로 선정돼 국비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이끌어 낼 방침이다.

이 사업은 오는 2024년까지 총 3250억원이 투입돼 850여개의 일자리가 창출된다.

시는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향후 국내 농업과 식품산업을 선도하는 전진기지로 성장할 것을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지역이 가진 모든 경쟁력이 융합한 익산형 일자리는 지역 산업을 대전환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노·농·사·민·정이 협력해 익산형 일자리가 성공적으로 추진되면 양질의 대규모 일자리 창출은 물론 국내 농식품산업의 1번지로 성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mist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