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전, 확진자 한자릿수 이어가…주간 일평균 8.3명

등록 2021.10.23 10:27: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유성 궁동 교회 관련 누적 13명째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23일 0시 기준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1508명 증가한 35만476명으로 집계됐다. 전날(1440명) 신규 확진자보다 68명 늘었으나 1주 전 토요일인 16일(1617명)보다는 109명 적은 수치다.  (그래픽=안지혜 기자)  hokma@newsis.com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대전의 코로나19 확진자가 한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다만, 일부 집단감염이 새로 시작돼 우려도 나온다.

23일 대전시에 따르면 밤새 5명이 확진되면서 하루 확진자가 8명을 기록했다. 이 가운데 4명은 집단감염이 발생한 유성구 궁동의 교회 교인과 배우자 등이다. 관련 누적확진자는 13명째다.

대전선 지난 16일 8명, 17일 5명, 18일 15명, 19일 9명, 20일 8명, 21일 5명, 전날 8명 등 일주일 동안 58명이 감염됐다. 주간 하루평균 확진자는 8.3명이다.

전날까지 대전의 인구(145만 4011명)대비 1차 접종률은 77.6%, 접종 완료자는 67.5%다. 12세 이상 1차 접종률은 85.9%, 2차 접종률은 74.7%다. 총 누적확진자는 7451명(해외입국자 108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