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KT 디도스 추정 전국 먹통...…정부·KT 대응 나서(종합)

등록 2021.10.25 13:05:25수정 2021.10.25 13:10: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인터넷·모바일·IPTV·전화·결제 서비스 오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오전 11시 20분쯤부터 전국 곳곳에서 KT의 유·무선 통신 장애를 겪고 있는 가운데 25일 서울 노원구에 위치한 한 식당에 KT 접속장애로 인한 현금결제 안내문이 붙어 있다. 2021.10.25.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진영 오동현 기자 = 25일 전국에서 KT 네트워크가 마비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주무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경찰청 등 정부 유관기관은  KT와 함께 정확한 원인 조사를 비롯해 긴급 대응 체제에 돌입했다. 

이날 오전 11시20분께 KT의 인터넷·모바일·IPTV·전화 등의 모든 서비스가 중단돼 국민들이 일상에서 혼란을 빚고 있다.

KT망을 사용하는 상점들에서도 결제가 정상적으로 이뤄지지 않아 시민들이 불편을 호소하고 있다. KT 데이터센터를 이용하는 일부 인터넷 서비스에도 영향을 미쳤다.

KT는 현재 위기관리위원회를 가동해 순차적으로 네트워크 장애를 복구하고 있다.

KT 관계자는 “이날 오전 11시께 대규모 디도스 공격을 받았다”면서 "정확한 원인을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창은 관계자는 "경기남부청 사이버수사대에서 피해와 공격 규모를 조사 중"이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인터넷진흥원 등과 함께 관련 절차와 규정에 따라 필요한 조치를 검토 중이며 범죄 혐의가 보이면 입건 전 조사 등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관계자는 "KT와 함께 네트워크 오류에 대해 파악 중에 있다"며 "조사결과가 나오면 바로 발표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다만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따르면, 이번 장애가 KT측 주장대로 디도스 공격에서 비롯된 것인지는 명확하지 않다.

KISA 관계자는 "KT로부터 신고가 접수되지 않았다. 디도스인지도 확실하지 않고, 침해사고 여부도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KT와 현장 현황을 파악하기 위한 일정을 논의 중"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odong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