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 백신 미접종 외국인 항공 입국 제한…"예외 매우 협소"

등록 2021.10.26 04:30:50수정 2021.10.26 08:2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NYT "WHO·CDC 허가 백신 안 맞은 외국인 대부분 입국 봉쇄"

associate_pic

[워싱턴=뉴시스]김난영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항공편을 통해 자국에 입국하는 비시민권자의 백신 완전 접종을 원칙적으로 의무화한다.

백악관은 25일(현지시간) 이런 내용을 담은 바이든 대통령 포고문을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포고문에 따르면 오는 11월8일 0시1분부터 미 시민권이 없는 비이민 항공 입국자는 원칙적으로 코로나19 백신을 완전 접종해야 한다. 이번 포고문은 항공 입국자에게만 적용된다.

항공사 직원을 비롯해 외국 정부 공무원과 그 직계 가족 등은 예외가 인정되지만, 이 경우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수립한 공중 보건 예방 조치를 준수해야 한다. 여기에는 마스크 착용 및 격리, 자가 격리, 출발 전 코로나19 검사 증명서 제출 등이 포함될 수 있다.

아울러 예외적으로 항공 입국이 허가되는 백신 미접종자라도 미 입국 60일 이내에 완전 접종이 요구될 수 있다. 다만 체류 기간이 짧거나 나이에 비춰 백신 접종이 부적절할 경우, 코로나19 백신 임상에 참여 중인 경우, 의학적으로 백신 접종이 금지되는 경우 등은 제외다.

이번 포고는 대통령이 종료할 때까지 효력을 유지한다. 다만 시행 시작일인 11월8일 0시1분 이전에 출발한 항공편 탑승객까지는 이 포고문의 적용을 받지 않는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포고문을 두고 "세계보건기구(WHO)와 CDC가 허가한 백신을 맞지 않은 외국인 대부분으로부터 미국(입국)을 봉쇄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행정부 고위 당국자는 이와 관련해 "비시민권자이고 이민자가 아닌 이들을 상대로 한 백신 접종 요구에 예외는 매우 제한적일 것"이라며 "CDC는 18세 미만 어린이와 총 접종률 10% 미만인 국가를 포함해 매우 협소한 범위의 예외 목록을 결정했다"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