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일산대교 내일 정오부터 무료 통행...경기도 공익처분 시행

등록 2021.10.26 09:04:08수정 2021.10.26 09:33: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일산대교 무료화 약 3000억 원 사회적 편익 효과
인접도시간 연계발전 촉진 효과도 기대

associate_pic

.

[의정부=뉴시스]송주현 기자 = 경기도가 한강 다리 28개 중 유일하게 통행료를 내는 일산대교에 대해 27일 낮 12시부터 무료통행을 실시한다.

경기도는 27일 낮 12시부터 ㈜일산대교에 대한 사업시행자 지정을 취소하는 공익처분을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도는 이런 내용의 통지를 지난 26일 ㈜일산대교에도 전달했다.

사업시행자 지정이 취소되면 통행료를 받을 수 있는 근거가 없어져 즉시 무료통행이 가능해진다.

도는 일산대교 통행차량에 부과되는 요금시스템을 모두 0원으로 조정하기로 했다.

일산대교 통행차량은 다른 한강다리를 통과하는 것처럼 요금소를 무정차 통과하면 된다.

한강을 가로질러 고양시와 김포시를 연결하는 1.84㎞의 일산대교는 교통 소외지역인 경기 서북부 주민의 교통권 확대를 목적으로 민간투자사업을 통해 지난 2008년 5월 개통했다.

한강 교량 중 유일한 유료도로로 개통 당시 승용차 기준 통행료가 1000원이었지만, 국민연금관리공단이 지난 2009년 11월 일산대교㈜ 지분인수 이후 금융약정을 변경한 실시협약으로 통행료를 2차례 인상했다.

associate_pic

[김포=뉴시스] 배훈식 기자 = 한강 다리 중 유일한 유료 통행 다리인 일산대교가 경기도의 공익처분으로 이르면 다음 주 무료화가 될 전망이다. 사진은 13일 오전 경기 김포시 일산대교톨게이트 모습. 2021.10.13. dahora83@newsis.com

현재 통행료는 경차 600원, 소형(1종) 1200원, 중형(2·3종) 1800원, 대형(4·5종) 2400원이다.

1200원을 기준으로 1㎞당 652원을 받는 셈이다.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109원,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189원 등 주요 민자도로에 비해 3~5배가량 비싸다.

도는 국민연금공단 측의 집행정지 신청 등에 대비해 본안 판결이 나올 때까지 ‘전체 인수금액 중 일부를 선지급’하는 방식을 통해 ‘가처분 소송 결과와 관계없이 항구적으로 무료화’ 한다는 방침이다.

이성훈 경기도 건설국장은 “일산대교는 애초부터 세금을 투입해 건설했어야 하는 교량으로서 늦게나마 공익처분을 통해 무료화하게 돼 다행”이라며 “일산대교가 무료화되면 도민들의 통행료 절감 효과 외에도 총 2000억 원 이상의 시설 운영비용 절감 효과, 교통량 49% 증가에 따른 약 3000억 원의 사회적 편익 효과, 인접도시간 연계발전 촉진 효과 등이 나타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t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