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 경선 과열에 "당 대표로서 강력히 경고"(종합)

등록 2021.10.28 09:41: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SNS사칭·지라시 등 터지자 경고 나서
"경선 막바지에 우려스러운 징조 나와"
"계속 이러면 경선 후 시너지 힘들어"
"불가피한 경우 징계까지 할 수 있다"

associate_pic

[춘천=뉴시스] 김경목 기자 = 지난 27일 오후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윤석열(왼쪽부터)·원희룡, 이준석 당 대표, 유승민·홍준표 후보들이 강원도 춘천시 G1(강원민방) 방송국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선거 후보자 강원 합동 토론회 시작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1.10.27. photo31@newsis.com

[서울=뉴시스] 손정빈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대통령 선거 후보 선출을 위한 당내 경선이 막바지에 다다르며 각 후보와 캠프 간 경쟁이 과열 양상을 보이자 자제를 요청하는 한편 일부 선을 넘는 행태에는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날렸다.

이 대표는 28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당 경선은 후보와 당원의 노력으로 흥행과 공정 두 마리 토끼를 잡아왔는데, 최근 마지막 며칠을 남겨두고 매우 우려스러운 일이 연이어 발생하고 있다"며 "당 대표로서 강력히 경고한다"고 했다.

전날 국민의힘에선 김기현 원내대표를 사칭한 허위 페이스북 글, 유승민 전 의원과 홍준표 의원 간 단일화 관련 지라시, 이창성 국민의힘 수원시갑 당협위원장이 지역 당원에게 보낸 경선 투표 관련 문자 메시지, 유 전 의원 지지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지지자의 물리적 충돌 등 논란이 동시에 터져 나왔다.

이 대표는 각 후보를 향해 "지지자에게 자제를 요청해야 한다"며 "같이 뛰어야 하는 당원과 지지자 간에 불필요한 충돌이나 언어 자극이 지속되면 선거(경선) 이후 시너지 발생이 어렵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도부는 경선이 끝날 때까지 엄정 중립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전날에도 페이스북에 "경선이 막바지에 이르면서 우려스러운 징조들이 더러 보이기 시작한다"며 "마지막까지 치열하면서도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경선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막판 혼탁 양상에 대해서는 불가피한 경우에 한해 지도부가 선관위에 의뢰해 엄격하게 경고, 시정 또는 징계 조치 등의 판단을 하도록 하겠다"고 경고했다. 또 "허위정보의 유통이나 그것에 근거한 비방 등에 대해서는 매우 엄격하게 다루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b@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