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포항 수성사격장 인근 주민, 이주대책 중재안 수용

등록 2021.11.29 11:36:1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소음피해 지역 50가구 이주 동의…권익위 중재 '물꼬'
완충지 조성·소음감소책 마련…지역 숙원사업 추진
전현희 "사격장 갈등, 상생 전환…주민 위해 최선"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이무열 기자 = 4일 오후 경북 포항시 남구 장기면 수성사격장 입구에서 장기면 주민들이 미군 아파치 헬기의 사격 훈련 중단과 사격장 폐쇄를 촉구하는 집회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미군 아파치 헬기가 사격 훈련을 위해 수성사격장으로 향하고 있다. 2021.02.04. lmy@newsis.com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주민 생활권과 국가안보가 상충해 민·군이 오랜 갈등을 빚어온 포항 수성사격장 문제의 해결 실마리를 찾았다. 인근 주민들은 군과 정부는 소음감소와 이주대책을 마련하는 전제로 사격장 이전과 완전폐쇄 주장을 철회하는 방식의 중재안을 수용키로 했다.

국민권익위원회(위원장 전현희)는 포항시 장기면과 경주시 오류3리 주민들이 소음감소 및 이주대책 마련, 민관군 협의체 구성·운영, 사격장 정상화 등을 골자로 한 권익위 중재안을 수용하고 향후 해결방안 마련에 참여키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포항시 장기면 주민 2803명과 경주시 오류3리 주민 240명은 지난 1월 권익위에 수성사격장 이전 또는 완전 폐쇄를 요구하는 집단민원을 제기했다. 2019년 수성사격장에서 기존 우리 군의 아파치 헬기 사격 훈련에 더해 주한미군의 사격 훈련이 추가 실시된 데 따른 소음을 견디기 어렵다는 것이었다.

권익위는 민군 갈등으로 주한미군 아파치헬기 부대 철수까지 거론되는 등 한미 동맹을 우려 속에 수성사격장에서 예정된 모든 사격훈련을 전면 중단하고 집단민원 조정에 착수했다. 부대별 사격훈련 현황 확인, 주민 고충청취 현장 간담회, 민관군 합동 소음측정 실시를 바탕으로 중재안 마련을 모색했다.

그 결과 권익위는 ▲소음피해 해소를 위한 주민 집단이주 및 소음 완충지대 조성 ▲소음 감소 대책 마련을 위한 용역 추진 ▲지역사회 숙원사업 및 지역발전사업 추진 ▲해병대·주한미군 사격훈련 여건 보장 등을 골자로 한 상생 방향의 중재안을 도출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정병혁 기자 = 전현희 국민권익위원장이 2일 미 아파치 헬기 사격 소음피해 민원이 발생한 경북 포항시 장기면 수성사격장 앞에서 사격장반대대책위 관계자들로부터 피해 상황을 듣고 있다. (사진=국민권익위원회 제공) 2021.06.0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포항 장기면과 경주 오류3리 주민대책위원회는 지난 23일 이러한 내용의 권익위 중재안을 수용하고, 향후 구체적인 해결방안을 마련에 직접 참여한다는 데 합의했다. 소음측정 결과 피해가 가장 컸던 포항 장기면 수성리 마을 주민 50여 가구(100여명)가 집단이주에 동의하면서 중재안 수용이 이뤄졌다.

이에따라 권익위는 올해 안에 1차 조정회의를 개최해 큰 틀에서의 해결방향에 합의한다는 방침이다. 내년 1월 민·관·군 협의체를 구성해 4월까지 집단이주와 지원사업의 구체적 내용을 확정하는 2차 조정회의를 통해 갈등을 최종 해소한다는 방침이다.

전현희 위원장은 "이제 수성사격장 갈등을 상생의 에너지로 전환시키기 위한 첫발을 뗐다"면서 "힘든 결정을 내려주신 주민들을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