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진윈텍 "자회사 이웰, 회생계획안 인가"

등록 2021.11.29 14:59: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바이오 SRF 발전 시장 진출 본격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자동차 부품 전문기업 광진윈텍이 열공급, 발전사업 업체 이웰의 새로운 주인이 됐다.

광진윈텍은 자회사 이웰이 제주지방법원으로부터 회생계획안을 인가받았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인가에 앞서 같은 날 이뤄진 이웰의 회생계획안 심리 및 결의를 위한 관계인집회에서 회생담보권자의 100%, 회생채권자의 77.21%가 회생계획안에 동의를 해 가결됐다.

광진윈텍은 지난 7월 말 폐기물 원료 납품 업체 이웰에너지 지분 70%를 인수하며 공개 경쟁 입찰(Stalking Horse bid)에서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회생안이 가결됨에 따라 광진윈텍의 이웰 인수는 법원의 공식 인가를 거쳐 사실상 마무리 수순을 밟게 됐다.

제주도에 위치한 이웰은 바이오 고형 연료(SRF)를 연소해 전기나 열 에너지를 재생산하는 친환경 열병합 발전소다. 이웰에너지 역시 제주도 내 종합폐기물 회사로 폐목재를 가공해 바이오 SRF 연료를 생산하는 기업이다. 이웰에너지가 폐목재로 고형 연료를 생산하면, 이를 발전소인 이웰로 보내 전력을 생산한다. 폐기물 처리 수익은 물론 생산된 전력을 판매하는 투 트랙 전략으로 이익을 높이고 있다.

광진윈텍 관계자는 "자회사 이웰이 회생계획안을 인가 받음에 따라 계획했던 바이오 SRF 발전 사업을 본격화하게 됐다"며 "이를 시작으로 앞으로도 환경 친화적이며 지속가능한 사업에 꾸준히 투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